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어디로? 여기로! 관련기사103

‘한국여행 금지령’ D-2, "유커, 제주도 70%·서울 50% 감소할 듯"

中, 15일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령’…관광·여행업계 “휴업, 폐업 속출할 것”

어디로? 여기로!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구유나 기자 |입력 : 2017.03.13 05:21|조회 : 6788
폰트크기
기사공유
‘한국여행 금지령’ D-2, "유커, 제주도 70%·서울 50% 감소할 듯"

중국 정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보복으로 15일을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령’으로 정한 가운데, 국내 호텔업계와 여행업계 등이 ‘D-2’를 남겨두고 전전긍긍하고 있다.

중국 관광객이 대거 공식 여행사를 통해 오는 길목이 막히면서 수개월 전 예약된 상품 일부를 제외하고 대규모 ‘유커(중국 단체관광객) 유턴’ 사태가 빚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특히 4월부터 관광객이 몰리는 ‘성수기’라는 점을 고려하면, 3·15 금지령에 따른 산업 피해가 엄청날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전언이다.

중국 관광객을 전문으로 하는 A여행사 대표는 “15일부터 당장 영향을 받는 건 아니겠지만, 이때부터 예약 상황이 한 자릿수로 갈 확률이 높아 조만간 중국 관광객 없는 서울을 만날 수 있다”며 “현재 사업을 접으려는 중국 인바운드(국내로 들어오는 관광객) 여행사들도 속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B여행사도 사정은 마찬가지. 이 여행사 대표는 “타산을 맞추기 어려워 직원들에게 무급 휴가를 주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장기화할 경우 폐업이 불가피하다”고 볼멘소리를 냈다.

이미 21개 여행사에 예약된 유커 11만 1000여 명의 예약 취소로 피해를 본 제주도는 70% 이상 중국 관광객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승필 제주관광협회 실장은 “15일 이후 예약 건은 모두 다 취소된 상황이어서 감소세는 더 두드러질 것으로 본다”며 “여행사를 통하지 않고 들어오는 개별 관광객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중국 전문 여행사들과 쇼핑센터들이 긴장을 넘어 사업을 접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15일 '금한령' 전면 시행을 앞두고 국내 관광·여행 업계에 초비상이 걸렸다. 중국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으로 자국 여행사를 통한 한국관광 상품 판매 금지령을 내렸다. 사진은 서울 중구 명동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자국으로 떠나는 모습. /사진=뉴스1
15일 '금한령' 전면 시행을 앞두고 국내 관광·여행 업계에 초비상이 걸렸다. 중국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보복으로 자국 여행사를 통한 한국관광 상품 판매 금지령을 내렸다. 사진은 서울 중구 명동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자국으로 떠나는 모습. /사진=뉴스1

중국 관광객의 30%를 상대하던 제주 중급 호텔들도 여파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의 한 비즈니스호텔 관계자는 “올해 들어 객실 점유율이 20% 정도 떨어졌다”며 “호텔에서 지침이 내려와 더 이상의 답변은 곤란하다”고 했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관광객 다변화 정책에 대응해온 특급 호텔들은 상대적으로 피해가 작을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중국 단체 관광객 위주의 중저가 비즈니스호텔들은 절반 이상의 예약 취소로 막심한 피해를 보고 있다. 서울 중구의 한 호텔 관계자는 "비즈니스호텔의 경우 중국 관광객의 평균 50%가 예약을 취소하고 있다"며 "15일 이후 더 늘어날 것"이라고 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피해를 줄이기 위해 최근 국내 관광업계에 관광진흥개발기금 500억 원을 긴급 지원키로 했으나, 업계들의 피해는 예상외로 큰 것으로 알려졌다.

공후식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홍보팀장은 “정부의 융자지원 발표 말고 구체적인 방안이 나온 게 없어 직접 피해를 본 업체들이 휴업이나 폐업 수순을 고려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가장 답답한 것은 ‘사드 배치’가 정치적 이슈라 ‘지켜보자’는 것 말고 또렷한 방안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대선주자 NOW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