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His Movie 관련기사38

‘예술, 그 이상의 춤’ 19세 천재 발레리노의 거부하는 삶

[히스무비] ‘댄서’…정통 발레보다 자유로운 댄서가 되고 싶었던 천재의 일탈

His Movie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7.04.12 06:33
폰트크기
기사공유
‘예술, 그 이상의 춤’ 19세 천재 발레리노의 거부하는 삶
동작 하나하나가 발레의 교과서적인 규칙을 따르는 것 같은데, 어느 순간엔 동물적 감각이 배인 야수성이 발현된다. 고운 선의 미학으로 관객의 숨을 멎게 하다, 과학으로 설명될 수 없는 듯한 신비의 체공력(滯空力)을 선보일 땐 관객은 결국 참았던 환호를 터뜨린다.

19세 나이로 역대 최연소 영국 로열 발레단 수석 무용수로 활약한 우크라이나 출신의 세르게이 플루닌 얘기다. 남들보다 갑절 이상의 연습으로 삶과 춤을 동일시했으며 자신의 목표보다 가정의 화목을 위해 인생을 건 이 시대 최고의 무용수인 그는 ‘발레계의 제임스 딘’으로 평가받을 만큼 정도와 파격을 오갔다.

그를 그린 이 다큐멘터리가 ‘발레’ 대신 ‘댄서’란 제목으로 명명된 것도 전통과 규칙을 따르는 발레보다 더 자유롭고 파격적인 ‘춤꾼’으로서의 이미지를 투영하기 위해서다.

1989년 우크라이나의 빈민가에서 태어난 플루닌은 체조로 시작해 발레로 전향했다. 타고난 천재 같았던 아들을 위해 가족은 모두 헌신의 길을 걷는다. 어머니는 자신의 인생을 포기하고 하루 종일 아들 곁을 지키고, 아버지와 할머니는 ‘비싼’ 발레 학교의 등록금을 충당하기 위해 해외로 나간다.

가족의 헌신 덕분에 플루닌은 최연소 수석무용수로 영국 발레단에 진학하지만, 희생의 대가는 컸다. 가족의 행복을 위해 시작한 발레가 부모의 이혼이라는 뜻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하자, 플루닌 역시 의욕을 잃어버린다.

기계처럼 살아가는 무용수의 삶, 가족의 해체 등으로 숨 막혀 하던 플루닌은 결국 2년 만에 탈단을 선언하고 온몸에 문신을 새기고 약물 스캔들에 휘말리는 등 파국의 길로 치닫는다.

‘예술, 그 이상의 춤’ 19세 천재 발레리노의 거부하는 삶

그는 은퇴를 선언하며 무용계를 떠나지만, 춤에 대한 그의 열정은 사라지지 않았다. 춤은 그와 가족을 이어주는 인생의 통로이고, 어릴 때 행복한 시절의 유일한 기억이며 자신이 살아가는 인생의 의미와 목적을 설명해주는 멘토이기 때문이다.

차마 버릴 수 없는 춤의 마지막 장식은 가스펠 싱어송라이터 호지어의 곡 ‘테이크 미 투 처치’(Take Me to Church)에 맞춰 추는 영상이다. 상처와 고뇌, 진지함과 우수의 모든 잿빛 감정들이 투영된 이 춤은 발레의 우아함과 댄스의 자유로움이 동시에 녹아난 아름다움의 결정체로 빚어졌다. 특히 혼신의 힘으로 점프하며 머리를 감싸 쥐고 고뇌하는 듯한 표정에선 세상에서 가장 자유로운 인간의 전형이 그대로 표출된다.

이 영상은 유튜브에서만 1900만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며 플루닌에 대한 시각을 바꿔놓았다. 가족의 해체, 변화 없는 답답하고 무료한 일상 등 개인이 감당할 수 없는 삶의 무게에서 오는 그의 고뇌를 제대로 이해하는 기회였기 때문. 예술에 적응하지 않고, 예술을 뛰어넘는 천재의 고뇌는 불가피한 수순일지 모른다. 플루닌도 예외는 아니다. 13일 개봉.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