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관련기사1243

“사드 배치는 국경 중심 패러다임에 갇힌 실패한 전략”

[따끈따끈 새책] ‘커넥토그래피 혁명’…글로벌 연결 혁명은 어떻게 새로운 미래를 만들고 있나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7.06.17 06:23|조회 : 6225
폰트크기
기사공유
“사드 배치는 국경 중심 패러다임에 갇힌 실패한 전략”
문재인 정부가 중앙집권적 권력을 분산해 지방 자치에 힘을 싣겠다고 약속하고, 중국이 러시아와 동맹국에 준하는 대타협을 시도하는 것은 현재 불가피하게 그려지는 미래 지도의 흐름과 함께하는 행보일지 모른다.

대륙과 해양 등 영토로 규정지었던 국가의 정체성은 이제 더 이상 유효한 개념이 아니다. 구분이 또렷한 지리적 환경으로 인류 문명과 역사, 국가의 흥망을 결정짓는 방식은 21세기에선 퇴보의 수순일 뿐이다.

세계전략과 국제관계 전문가인 저자 파라그 카나는 “지리적 제약이라는 한계를 뛰어넘는 변화가 현재진행 중”이라며 “지리적 조건을 기반으로 한 군사·외교 역시 대대적인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한다.

그가 보는 21세기 최우선 관심사는 시장과 자원에 대한 접근성이다. 그는 이를 ‘연결성’(CONNECTIVITY)이라고 명명하고, 이 시대 패권의 핵심이 재해권에서 공급망으로 바뀌어 ‘공급망 세계’가 될 것이라고 역설한다.

인위적으로 구축한 새로운 연결 혁명의 결과인 공급망 세계에선 미국의 항공모함보다 세계적 물류업체인 DHL의 컨테이너 선박이 더 큰 영향력을 끼친다. 공급망이라는 ‘연결’을 통해 새로운 ‘지도’를 그리는 ‘커넥토그래피’(Connect+Geography) 혁명이 도래했다는 것이 그의 해석이다.

과거의 지도는 면과 면으로 이뤄졌다. 거대한 대륙과 대륙을 가르는 산맥이나 육지와 해양이 만나는 해안선을 중심으로 한 면과 면의 직조된 세계가 그것이다. 지금은 도시라는 점과 공급망이라는 선으로 연결된 새로운 지도가 우리의 삶을 지배한다. 각 지역에 놓여 있는 에너지의 이동, 제품생산연계 근로자 이주 등 산업의 모든 과정이 평범한 지도에선 나타나지 않는 새로운 경제적 지도를 구축하는 셈이다.

정치·외교 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저자는 정치, 군사, 외교라는 삼각 꼭짓점을 중심으로 세워진 국제 관계의 주체가 미래에 더 이상 쓸모없다고 말한다. 대표적 사례가 미국의 대중국 전략이다. 미국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동맹국에 군사자원과 시설을 배치하는 포위 전략을 쓰고 있는데, 한국에 ‘사드 배치’ 같은 견제 전략은 실패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포위 전략 구상 자체가 연결성과 공급망의 중요성을 간과한 국경 중심의 과거 패러다임에 갇혀있기 때문이다.

또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등장으로 인한 관계의 파열음,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무기력한 안보 정책 등 미국의 잇따른 실패는 연결에 대한 이해 부족이 큰 원인이라는 것이다.

이에 반해, 중국은 러시아, 인도양 주변의 에너지 자원과 기반시설 투자를 바탕으로 미국의 전략을 무력화한다고 저자는 지적했다. 물과 에너지 부족에 시달리는 중국이 잠재적 경쟁 관계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의 극동 지대를 흡수하는 태도는 연결망의 관점에서 ‘성공적’이라고 본 것이다.

2012년 북한을 방문한 저자는 연결의 흐름을 거스르지만 연결의 내부적 열망이 존재하는 폐쇄적 국가인 북한을 공급망 세계로 끌어들이는 것이야말로 도발과 전쟁 위협을 막는 가장 효과적이 방법이라고 역설했다.

하지만 연결이 거역할 수 없는 추세라도 현실에서 연결의 집중화로 ‘부의 역설’이 나타나는 부작용은 어떻게 설명할까. 저자는 뉴욕 등 일부 도시가 부의 집중화 현상이 나타나지만 세계적 현상은 아니라며 “롤모델인 독일의 경우 중견 도시들이 계속 성장하고 있고, 특정 도시로의 집중화를 막기 위해 투자가 계속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자는 “지정학적 경쟁의 본질은 영토 전쟁에서 연결을 위한 전쟁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점”이라며 “각 국가는 자본주의 대 공산주의 같은 정치체제 전쟁이 아니라 에너지 시장, 금융, 기술, 인재 등 집단 공급체계의 내부 전쟁으로 주도권 쟁탈을 벌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커넥토그래피 혁명=파라그 카나 지음. 고영태 옮김. 사회평론 펴냄. 624쪽/2만8000원.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6월 15일 (11:23)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