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B리브온공동설문 (-12.18)대한민국법무대상 (-1.28)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어디로? 여기로! 관련기사174

‘차가운’ 놀이기구 이미지 넘은 ‘따뜻한’ 테마파크…40년 한결같은 철학

올해 개장 40주년 맞은 홍콩 ‘오션파크’…자연과 즐기는 ‘어트랙션’, 잔잔한 동물 사랑도

어디로? 여기로! 머니투데이 홍콩=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7.07.22 06:07
폰트크기
기사공유
홍콩 오션파크는 산과 바다를 모두 끼고 있는 세계 유일의 '자연경관 테마파크'다. 케이블카이나 어트랙션(놀이기구)를 타며 자연경관을 함께 즐기는 재미가 남다르다. /사진=김고금평 기자<br />
홍콩 오션파크는 산과 바다를 모두 끼고 있는 세계 유일의 '자연경관 테마파크'다. 케이블카이나 어트랙션(놀이기구)를 타며 자연경관을 함께 즐기는 재미가 남다르다. /사진=김고금평 기자

테마파크 최대의 적은 비. 하지만 40년 역사가 자랑하는 홍콩의 오션파크는 달랐다. 가랑비와 소나기가 교차로 이어지는 궂은 날씨에도 수백 명의 관광객은 개장 한 시간 전부터 입구를 지키고 서 있었다. 한국의 에버랜드보다 작고, 롯데월드보다 흥미가 떨어져 보이는 이곳에 내국인을 비롯한 아시아 각국 관광객이 몰려드는 비밀을 밝히는 데는 채 10분이 걸리지 않았다.

한 걸음 내디딜수록, 한 계단 오를수록 오션파크는 점입가경의 미학을 선보인다. 이곳의 최대 매력은 에버랜드나 롯데월드가 보여줄 수 없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이다. 정상에 다가갈수록 만나는 풍경에선 입이 저절로 벌어진다.

고무 오리인형 6500개가 오션파크 여름 특별 이벤트에서 선보여 아이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사진=김고금평 기자<br />
고무 오리인형 6500개가 오션파크 여름 특별 이벤트에서 선보여 아이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사진=김고금평 기자

1977년 오션파크가 개장할 때부터 세워진 케이블카를 타면 산과 바다(남중국해)를 동시에 볼 수 있다. 무엇보다 어트랙션을 탈 때 느끼는 쾌감은 산과 바다를 지배하는 ‘자연의 신’이 된 듯한 기분과 맞먹는다. 시속 88km 속도로 내달리는 롤러코스터 ‘헤어 레이저’, 360도 회전하는 ‘플래시’는 이 경관의 주인공이 되기 위해 빠뜨려선 안 될 목록 1호다.

12개 어트랙션으로 시작해 현재 85개까지 늘어난 놀이기구에는 ‘자연’이라는 아날로그 향기를 머금고 있다. 마티아스 리 오션파크 사장은 “세계 다른 테마파크들이 평지에 설립된 반면, 오션파크는 산을 주축으로 바다를 낀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하고 있어 자연친화적 테마파크라는 이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오션파크는 단순한 놀이공원 이상의 의미와 가치 전달에도 주력한다. 리 사장이 가장 중요하게 내세우는 차별화 포인트는 동물 보전과 자연 보호. 이곳에서 동물을 향한 시각은 ‘인격적 대우’ 그 자체다.

오션파크에는 자이언트 판다에게 먹이를 주는 이벤트가 매주 열린다. 관객은 이 이벤트 전 손을 씻고, 음식을 다듬고, 머리를 단장한 뒤 이 체험에 참여할 수 있다. /사진제공=오션파크
오션파크에는 자이언트 판다에게 먹이를 주는 이벤트가 매주 열린다. 관객은 이 이벤트 전 손을 씻고, 음식을 다듬고, 머리를 단장한 뒤 이 체험에 참여할 수 있다. /사진제공=오션파크

이를테면 이곳을 방문했을 때 ‘수달과의 하이파이브’ 행사에 참석했는데, 수달이 ‘기분이 별로'라는 이유로 행사는 곧바로 취소됐다. 자이언트 판다를 직접 만나 먹이를 주는 행사도 이 테마파크는 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진행하는데, ‘그’를 만나기 위해서는 의복을 고치고 예를 갖춰야 한다.

오션파크의 동물은 우리에겐 익숙한 반려 동물의 개념이 깊숙이 배어있다. ‘턱시도’라는 식당에 들어서면, 작은 펭귄 수십 마리가 대형 수족관에서 갖은 애교를 부리고, 또 다른 식당인 ‘넵튠 레스토랑’에선 5000여 마리 물고기가 고객을 반긴다. 일반 테마파크에선 보기 드문 풍경인 데다, 식사도 일품이다.

오션파크가 올해 개장 40주년을 맞아 준비한 특별 여름 이벤트 ‘썸머 스플래시 2017’은 아이들을 위해 마련됐다. 유명한 조각가 레이 빌라판이 촘촘하게 만든 각종 모래 작품은 실물 같고, 목욕할 만큼 쏟아지는 비누 거품 풀장은 아이들의 천국 같은 곳이다. 고무 장난감 회사 ‘엘티덕’과 협업한 6500개 오리 인형 풀장도 아이들의 시선을 고정할 만하다. 이 이벤트는 8월 27일까지 열린다.

산과 바다를 가로지르는 오션파크 케이블카를 타면 도심의 이미지로 채색된 홍콩은 쉽게 잊히기 마련이다. /사진=김고금평 기자<br />
산과 바다를 가로지르는 오션파크 케이블카를 타면 도심의 이미지로 채색된 홍콩은 쉽게 잊히기 마련이다. /사진=김고금평 기자

이곳을 찾은 에스텔 유(여·15)는 “(홍콩) 디즈니랜드보다 싸고 알차게 놀 수 있는 게 많아 자주 찾는다”며 “올 때마다 새로운 경험을 안겨주는 것이 이곳의 매력”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무상으로 내준 부지에 홍콩마사회 기부금으로 만들어진 오션파크는 비영리법인에 걸맞게 즐기는 테마파크 이미지를 넘어 교육과 자연 보호 등에 역점을 두며 발전해왔다.

마티아스 리 사장은 “오션파크는 지난해 자연 및 야생 보호재단에 17억 원 정도 기부할 만큼 사회공헌 활동에 주력한다”며 “우리 테마파크의 존재 이유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간 물놀이 시설이 없었던 오션파크는 캐리비안베이를 모델로 한 워터파크를 2019년 개장할 예정이다.

개장 40주년을 맞아 오션파크가 다양한 어린이 이벤트인 '썸머 스플래시 2017'을 마련했다. 왼쪽부터 모래 작품, 비누거품 풀장, 모래놀이. /사진=김고금평 기자<br />
개장 40주년을 맞아 오션파크가 다양한 어린이 이벤트인 '썸머 스플래시 2017'을 마련했다. 왼쪽부터 모래 작품, 비누거품 풀장, 모래놀이. /사진=김고금평 기자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