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무대안팎 관련기사237

연극인들 "정대경 이사장, 한국연극협회 부정선거 해명하라"

연극인 252명 성명 발표…"문체부-한국연극협회 선거 개입 진실 밝혀내야"

무대안팎 머니투데이 이경은 기자 |입력 : 2017.10.11 09:45
폰트크기
기사공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기자브리핑이 진행된 지난달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디스페이스에서 진상조사위원장인 조영선 변호사가 박근혜 정부인 2014~2015년 작성된 문체부 내부 문건을 보여주며 경과를 보고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조수정 기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기자브리핑이 진행된 지난달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디스페이스에서 진상조사위원장인 조영선 변호사가 박근혜 정부인 2014~2015년 작성된 문체부 내부 문건을 보여주며 경과를 보고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조수정 기자.

박근혜 정부 당시 문화체육관광부가 연극계 주도세력을 정권에 우호적인 인물로 교체하기 위해 한국연극협회 이사장 선거에 개입한 정황에 대해 연극인들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연극인 252명은 11일 성명서를 내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이하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의 대국민 보고에서 지난해 문체부의 선거 개입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들이 문서로 적시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명백한 부정선거에 대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건을 둘러싼 정대경 한국연극협회 이사장의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연극인들은 "가장 적극적으로 해명해야 할 정 이사장이 어떠한 설명도 없이 '선거개입은 불가능하다'며 일축하고, 도리어 '사퇴주장은 선거에 참여한 연극인들의 인격과 협회의 존립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엄포를 놓은 것은 진실을 요구하는 현장 연극인들의 목소리를 무시하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이사장이 정말 스스로 떳떳하다면 이번 사안의 진실을 밝히는데 가장 앞장서야 한다"며 "문체부의 누구와 만났고 어떤 협조를 요청했는지 연극인들에게 먼저 해명하라"고 밝혔다.

연극인들은 또 현장 연극인들을 비롯해 사건의 당사자인 연극계가 적극적으로 힘을 모아 나서야 한다는데 목소리를 같이 했다. 이들은 "정 이사장뿐만 아니라 한국연극협회, 연출가협회, 배우협회 등 유관 단체들도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자료를 수집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는 지난달 18일 첫 대국민 보고에서 문체부가 지난해 문예진흥기금공모사업 신청단체 지원 여부를 한국연극협회 선거와 연계해 검토한 정황을 담은 문서를 공개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