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관련기사1357

두꺼비가 들어준다는 사소한 소원은 뭘까

[따끈따끈새책]'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 배려와 존중..사소하지 않은 가치를 일러드려요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머니투데이 배성민 기자 |입력 : 2017.11.04 08:40
폰트크기
기사공유
두꺼비가 들어준다는 사소한 소원은 뭘까
요술램프의 요정부터 마법구슬까지 소원을 들어준다는 동화 속 소재는 많다. 하지만 사소한 소원만 들어준다는 두꺼비가 있다면? 두꺼비에게 무엇을 빌어야 할까.

동화 속 두꺼비는 독기를 뿜어 마을에 나타난 지네를 죽이는 성물이거나 구멍 뚫린 항아리를 메워 물이 채워지도록 도와주는 영물이다. 하지만 그런 두꺼비가 학교 안 교실로 들어왔다.

재미난 소재와 풍성한 이야기, 글과 그림의 완성도 높은 구성력으로 호평을 받은 동화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를 통해서인데 어려운 소원은 못 들어준다는 제목처럼 한없이 까다롭다.

어제 다툰 짝꿍과 다시 친해지게 해달라거나 미술 시간이 싫다며 체육 시간으로 바꿔달라는 소원 모두 어렵다며 퇴짜를 놓는다. 두꺼비가 들어준 작은 소원은 정말 보잘 것 없을지 모른다.

하지만 두꺼비의 지혜로운 대답 속에는 다른 사람의 감정을 배려하고 친구들과 사이좋게 지내기, 스스로 생활규칙을 지키기 등 보잘 것 없지만 사소하지 않는 아이들이 꼭 알아야 할 가치가 담겨 있다.

디자이너 출신 동화작가(전금자 작가)의 그림책답게 두꺼비의 능청스러운 표정과 동작이 읽는 도중 즐거움과 호기심을 줘 끝까지 긴장감을 가지고 읽게 된다.

회화를 전공한 전금자 작가는 첫 책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로 아동도서 전문 출판사인 비룡소가 주는 2017년 황금도깨비상을 받았다. 심사를 맡은 이들은 ‘피식 웃게 만드는 유쾌함이 전반에 흐른다’, ‘시각적 서사의 연출이 뛰어난 수작’ 이라는 호평을 쏟아냈다.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도깨비 =전금자 지음 /비룡소/44쪽/1만 1000원.

배성민
배성민 baesm100@gmail.com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배성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