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액자세상 렌즈세상 관련기사335

역대 최고가 명화에 따라붙는 진위논란

레오나르도 다빈치부터 이우환까지…고가 미술품에 드리우는 위작 그림자

액자세상 렌즈세상 머니투데이 구유나 기자 |입력 : 2017.11.19 14:22|조회 : 5735
폰트크기
기사공유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예수 초상화 '살바도르 문디'. /AFPBBNews=뉴스1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예수 초상화 '살바도르 문디'. /AFPBBNews=뉴스1

시대가 바뀌면서 미술 감정 기술도 진화해 왔지만 고가의 미술품에 대한 진위 논란은 여전하다.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그린 예수 초상화 '살바도르 문디'(구세주)가 역대 미술품 최고가인 4억5000만달러(약 5000억원)에 낙찰된지 하루 만에 위작 논란이 불거졌다.

17일 AFP와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5일(현지시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살바도르 문디'가 역대 최고가인 5000억원에 낙찰됐지만 경매를 전후해 다양한 위작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의 저명한 미술평론가 제리 살츠(Jerry Saltz)는 경매 전 한 잡지에 글을 싣고 "('살바도르 문디'는) 죽은 그림이다. 그저 한 번 보기만 해도 위작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며 "그림 표면에 니스칠을 하고 문지르고 여러 번 덧그려 오래된 것 같으면서도 새로 그린 그림 같다"고 밝혔다.

평론가 제이슨 프라고노프(Jason Farago)도 뉴욕타임스 기고문을 통해 "'모나리자'나 '세례요한' 등 다빈치의 다른 작품과 달리 이 작품은 인물이 정면을 보고 있으며, 마치 중세 우상화처럼 (입체적이지 않고) 평평하다"고 주장했다.

국내에서도 위작 논란은 있었다. 2007년 5월 서울옥션 경매에서 당시 국내 경매 사상 최고가인 45억2000만원에 낙찰된 박수근 '빨래터'는 미술 전문지 '아트레이드'가 위작 논란을 제기하며 2년간 진위 공방이 계속됐다. 2009년 법원은 서울옥션이 아트레이드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빨래터가 진품인 것으로 추정되지만, 위작 의혹을 제기한 것은 정당하다"며 사실상 양측의 손을 들어줬다.

단색화 거장 이우환의 '점으로부터 No.780217'도 지난해 말 케이(K)옥션 경매에 나와 4억9000만원에 낙찰됐지만 위작 논란이 불거졌다. 경찰은 경매품을 포함해 시장에 유통된 이 화백의 작품 13점에 대해 위작 판정을 내렸지만 화백은 진품이라며 맞섰다. 현 시점에서 국내 경매 최고 기록(65억5000만원)를 보유한 김환기 화백의 '겨울산' 작품도 진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 미술품 감정가는 "미술계에서 진위 논란은 끊이지 않지만 아직까지도 과학적 검증에 기반하지 않은 눈대중 식 평이 대다수"라며 "(진위 시비가) 정확한 조사에 기반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 경매 관계자는 "유명 화가나 작품의 경우 전문 감정기관에 의뢰를 맡겨 경매 전에 진품 확인을 하고 있다"며 "경매사의 신뢰가 걸린 만큼 소홀히 하지 않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구유나
구유나 yunak@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문화부 구유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