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KLA 대한민국 법무대상 고용노동부 청년내일 채움공제 (~1207)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어디로? 여기로! 관련기사186

‘반토막 유커’의 유턴…15일 무비자 허용·단체 수수료 면제

정부, ‘국가관광 전략회의’ 통해 방한시장 확대 및 ‘사람 중심’ 질적 관광 정책 발표

어디로? 여기로!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이경은 기자 |입력 : 2017.12.18 16:37
폰트크기
기사공유
반토막으로 줄어든 중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정부가 평창 동계올림픽 티켓 소지 등 요건을 충족할 경우 제한적 무비자를 허용하기로 했다. 또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에게만 허용하던 무비자도 개별 관광객으로 확대 허용키로 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전후(12월1일~내년 3월31일) 한시적으로 중국인에게 무비자 15일을 허용하고 이 기간 정상적으로 출입국한 경우 5년 복수비자(체류기간 90일)를 발급하는 내용이 골자다.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관광 전략회의에서 방한 시장 다변화 및 고부가화를 위한 정책으로 비자제도 개선을 통한 방한 수요 창출에 집중하기로 했다.

동남아 국가에 대한 비자발급 간소화 정책도 도입된다.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국민에 대한 단체 전자비자 및 일반 단체비자 도입도 검토하고, 올해 말 종료하는 단체비자 수수료 면제도 내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일본이나 중국 외 중화권 등 전략시장의 방한객 수가 현재 646만 명에서 2022년 850만 명으로 늘고, 재방문 외래 관광객 수도 현재 700만 명에서 2022년 1500만 명으로 늘 것으로 예상되는 시점에서 방한시장 관리 체계화를 통한 시장 안정성 제고가 시급하다고 내다봤다.

이날 국가관광 전략회의에서 의결한 ‘관광진흥 기본계획’에는 방한시장 다변화를 비롯해 ‘여행이 있는 일상’, ‘관광으로 크는 지역’, ‘혁신으로 도약하는 산업’ 등 양적 성과 중심에서 질적 정책으로 방향을 전환하는 내용이 담겼다.

관광진흥 기본 계획의 초점은 ‘사람 중심’의 관광을 키우겠다는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국민이 한 달에 한 번은 여행을 떠나고 관광객이 다시 방문하도록 매력적인 콘텐츠와 편의를 제공하는 ‘쉼표가 있는 삶, 사람이 있는 관광’을 실현해 나가기로 했다.

또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기존 대체휴일(어린이날, 설날, 추석)외에 다른 날을 대체휴일로 늘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여행이 있는 일상’을 위해 생애주기별, 계층별 관광지원이 강화된다. 장애인, 임산부 등이 제약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열린관광지를 추가로 조성하고 나눔관광도 확대한다.

‘관광으로 크는 지역’ 조성을 위해 관광두레, 관광형 마을기업 등을 활성화하고 한국형 디엠오(DMO, 관광상품 개발 등의 사업을 추진하는 지역관광 마케팅 기관) 사업 등 지역 주도 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화적 도시재생에도 힘을 쏟는다. 비무장지대(DMZ), 전통문화, 생태자원 등 고유 콘텐츠를 개발하고 숨은 관광지를 새로운 명소로 발굴한다.

말 많고 탈 많던 중국 단체상품의 고부가화, 전담여행사 관리강화 등 질적 성장도 유도한다. 특히 고급 관광을 새롭게 육성해 한국관광의 품격을 높이고, 러시아·중동 등 핵심 고부가 시장에 대한 공략을 강화한다.

관광콘텐츠 등 사업유형별 맞춤형 지원, 표준계약서 제정, 융자 대상 다양화, 지역관광 규제개선 등 지원체계를 구축해 ‘혁신으로 도약하는 산업’으로 한 단계 진보하는 계획도 포함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금기형 관광정책국장은 “올해 처음 신설된 ‘국가관광 전략회의’는 앞으로 6개월마다 진행해 관광 현안에 신속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국내·외 관광객이 질 좋은 관광을 누릴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여유 있는 삶을 확보하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