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82.57 676.48 1128.50
보합 29.6 보합 15.47 ▼1.6
+1.44% +2.34% -0.14%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관련기사1303

[신년기획-2018 트렌드] 가상화폐·5G·노 캐시…연결없는 연결 ‘無의 시대’

①‘모바일’…3GB 영화 한편 10초, 블록체인 전자ID로 2000가지 업무, 금융업무 ‘챗봇’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8.01.10 06:37|조회 : 5149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IT(정보통신) 기술 발전과 인공지능에 힘입은 우리 삶은 1년 단위로 규정하기에는 너무 빠른 속도로 달라지고 있다. 자고 나면 변화 또는 진화의 그림자가 눈앞에 서 있다. 뜻 모를 블록체인 기반 기술의 가상화폐, 죽은 이와 교감할 수 있는 디지털 영생, 폐건물의 재활용 공간 등으로 급변하는 일상은 반가우면서도 두렵다. 2018년 우리 사회를 지배할 트렌드는 무엇일까. 올해 사회 전반에 드리울 ‘혁명의 키워드’가 무엇인지 8권의 신간을 통해 5차례 나눠 알아봤다. ‘핫트렌드 2018 빅 도미노’, ‘2018 한국이 열광할 세계 트렌드’, ‘모바일트렌드 2018’, ‘트렌드 코리아 2018’, ‘라이프트렌드 2018 아주 멋진 가짜’, ‘2018 대한민국 트렌드’, ‘2018 트렌드를 알면 주식투자가 보인다’ 등 7권이 그 주인공이다.
블록체인 기술로 만든 가상화폐 비트코인. 실제로 존재하진 않지만, 기술혁명을 통해 일상의 관계와 거래를 규정한다. 블록체인 기술은 화폐뿐 아니라, 생활 모든 분야에 침투해 무선의 일상을 지배할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머니S 임한별 기자<br />
블록체인 기술로 만든 가상화폐 비트코인. 실제로 존재하진 않지만, 기술혁명을 통해 일상의 관계와 거래를 규정한다. 블록체인 기술은 화폐뿐 아니라, 생활 모든 분야에 침투해 무선의 일상을 지배할 것으로 예측된다. /사진=머니S 임한별 기자

가장 급변의 기류를 맛볼 수 있는 분야는 모바일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코앞에 두고 세계에서 최초로 한국은 5G 시대의 개막을 알린다. 세계적 화제와 논란을 일으키는 가상화폐 열풍은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닌, 우리의 삶 깊숙이 파고드는 일상이다.

현금 없는 사회로의 진입이나 단말기 완전자급제도의 실현 등도 활발히 논의 중이다. 2018년 모바일은 ‘무의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5G, 블록체인, 클라우드, 커넥티드카, 제로 레이팅, 네오 금융 등 올해를 달굴 키워드는 유에서 무로 옮겨가는 과정의 핵심 기술들이다.

인간의 감각을 먼저 깨닫는 무감각, 사람이 필요 없어지는 무인, 유선을 완전히 대체하는 무선, 블록체인으로 형성되는 무정부, 클라우드 완성을 통해 선보이는 무소유 등 이제 보이지 않고 닿을 수 없는 세계에 우리는 진입하고 있다.

5G 기술이 만드는 안전 환경. /사진제공=미래의창<br />
5G 기술이 만드는 안전 환경. /사진제공=미래의창

◇클라우드와 인공지능 기반의 ‘5G시대’=4G 시대의 통신속도도 빠르지만, 5G는 ‘다른 세계’를 엿볼 만큼 강력하다. 3GB(기가바이트) 초고화질 영화 한 편 내려받는 데 4G가 4분 걸린다면, 5G는 겨우 10초다.

이 속도를 고속도로 자동차에 대입하면 얘기가 달라진다. 시속 100km로 달리는 자율주행 자동차가 정지하기까지 4G의 응답속도는 0.03~0.05초로 초당 27m를 더 이동하지만, 5G의 응답속도는 0.001초로 이동 거리가 2.7cm다. 순간 자동 멈춤이 가능하기에 안전은 더 강화된다. 실시간을 무기로 한 클라우드 기반 기술이 없었다면 5G 시대도 만나기 어려웠을지 모른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월마트에서 거래하는 모습. /사진제공=미래의창<br />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월마트에서 거래하는 모습. /사진제공=미래의창

◇중앙에서 분권으로 ‘블록체인’=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기반 기술로 널리 알려진 블록체인은 모든 거래에 적용될 수 있는 광범위한 기술로 인식된다. 이 기술의 핵심은 분산에 기반한 보안이다. 기존의 중앙집권화한 모든 시스템을 분권화해 어디 한 곳을 해킹하는 것이 불가능한 안전성을 보유하고 있다.

급기야 중앙정부 기능조차 블록체인으로 적용해 무정부가 가능하다는 급진적 사상까지 나오는 실정이다. 블록체인 기능을 통해 전자정부를 실현한 나라는 북유럽의 소국 에스토니아다. 전자 ID 카드 하나만으로 회사 설립부터 병원 처방전 발급까지 무려 2000여 가지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이 나라는 투표도 블록체인을 활용한 모바일 투표로 선거를 치렀다. 중개사를 통한 부동산 계약도 어쩌면 사라질지 모른다.

/사진제공=미래의창
/사진제공=미래의창
◇네오금융·노 캐시·인포테인먼트 자동차 ‘무의 시대’=“현재 OO은행 계좌 잔액은 200만원입니다. 아파트 관리비 10만원 출금할까요?” 사람과 대화하는 ‘챗봇’(Chatbot)이 탄생하며 네오금융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대화형 상거래라고 할 만큼 모바일 메신저 업계에선 챗봇이 소비자와 기업의 거래를 이어주는 막강한 플랫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결제와 송금에 현금이 전혀 필요없는 ‘현금 없는 사회’의 진입도 눈앞에 있다. 세계는 ‘온리 캐시’(Only Cash)에서 ‘노 캐시’(No Cash)로 변화하는 중이다. 자율주행 기술과 인공지능이 만나 자동차 공간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앞으로 자동차 업계의 승패를 가르는 새로운 변수로 등장할 예정이다. 자동차가 하나의 거대한 단말이 돼 영화 및 음악 감상에 최적화하는 것은 물론이고 이동 중 쇼핑을 해결하는 결제수단이 될 수 있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