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

경기과기원, ‘경기 IICC기술 파트너링 포럼 2015’ 개최

산업기술 수요·공급자 한 자리에… 150여 유망 기술 선봬

머니투데이 수원=김춘성 기자|입력 : 2015.09.16 15:23
이기사주소 : http://news.mt.co.kr/mtview.php?no=2015091613595244805&type=1

image

전국 대학과 연구소의 유망 특허 기술들을 소개하고 기술 수요자와 공급자가 직접 만나는 기술 교류의 장이 열렸다.

경기도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은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판교테크노밸리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경기도 산업혁신클러스터협의회(IICC) 기술 파트너링 포럼 2015’를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기술개발 연구 인프라가 열악한 도내 중소기업(수요자)들을 대상으로 전국 대학과 연구소(기술 공급자)의 유망 기술을 공개하고 기술이전 상담을 주선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열렸다.

포럼에는 성균관대, 아주대, 인하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전자부품연구원 등 전국 22개 대학과 7개의 출연연구소, 7개 벤처기업이 참여해 기업들과 50여 건의 기술이전 및 기술 제휴협력을 모색했다.

또한,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미래기술마당), 한국발명진흥회(기술거래), 신용보증기금(기술 상업화) 등은 기술 사업화 지원 상담을 진행했다.

이번 포럼에 참여한 대학교 및 출연연구소는 가시광 통신을 이용한 지능형 청소 시스템, 착용형 촉감 디스플레이, 바이크 스마트 하이파킹, 단백질 분리 자동화기기, 환경 친화형 무독성 방청 코팅제 개발 등 유망기술 150여 건을 공개했다.

14일 포럼 개회식에는 기술사업화의 중요성과 기술혁신을 위한 기술 융합 사례에 대한 주제로 특별 강연을 가졌다.

박성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 로봇기술플랫폼사업단장은 ‘인공지능과 함께 가는 지능로봇’ 강의에서 로봇분야의 기초 원천기술이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시장으로 진출해 나갈 수 있는 ‘로봇의 실용화’를 강조했다.

김주용 숭실대학교 교수는 ‘전자섬유에 미래가 있다’라는 주제로 ICT와 소재공학의 융합으로 창출될 수 있는 스마트 섬유의 신 시장을 소개하고 의류 형태로 만들어진 센싱수트, 전자디바이스를 적용한 보호장비, 핸즈프리 안전장갑 등이 개발된 사례를 소개해 참석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포럼 마지막 날인 15일에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미세 수술로봇, 수술 네비게이션 시스템 등 로봇산업과의 융합 기술들을 소개하는 ‘로봇융합’ 기술설명회를 개최했다.

곽재원 경기과기원장은 “이번 포럼이 대학과 연구소가 보유한 우수기술을 알리고 기술이전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