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4.36 674.06 1174.50
보합 27.81 보합 8.91 ▼4.3
+1.35% +1.34% -0.36%

문무일 검찰총장 과거사 대국민 사과 "깊이 반성"

머니투데이|입력 : 2019.06.25
  • 0%
  • 0%

다음달 24일 임기를 마치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국민의 기본권 보호와 공정한 검찰권 행사라는 본연의 소임을 다하지 못했음을 깊이 반성한다"며 과거사 관련 대국민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10시30분 대검찰청 청사 4층 검찰역사관에서 "검찰은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의 조사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총장은 "위원회의 지적과 같이 과거 국가권력에 의해 국민의 인권이 유린된 사건의 실체가 축소은폐되거나 가혹행위에 따른 허위자백, 조작된 증거를 제때 걸러내지 못해 국민 기본권 보호의 책무를 소홀히 했다"면서 부실 수사와 인권 유린에 대한 지적을 받아들였다.

한편 과거사위는 지난달 31일 용산 참사 조사 결과 발표를 끝으로 1년 6개월간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2017년 12월 발족한 과거사위는 형제복지원 사건,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 '장자연 리스트' 사건, 용산참사 사건, '남산 3억원' 사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등 인권침해 및 검찰권 남용이 의심되는 사건 17건을 다시 살펴봤다.

과거사위는 조사를 통해 사건별로 인권침해나 검찰 부실수사 등을 확인하고 검찰총장 사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 관련 제도 개선, 재수사 등을 권고했다.

영상촬영: 하세린·이상봉 기자
영상편집: 하세린 기자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