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배너
한눈에 보는 김영란법 '사랑과 전쟁' 법원 판결은?

[단독]공무원·공기관, 여름휴가 해외여행 자제령

세월호 참사여파 및 내수활성화 위해 국내여행 장려

머니투데이 세종=정진우 기자 |입력 : 2014.07.10 08:54|조회 : 89491
폰트크기
기사공유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올 봄들어 첫 황사가 관측 된 18일 오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정부세종청사가 안개에 가려진 듯 뿌연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4.3.18/뉴스1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올 봄들어 첫 황사가 관측 된 18일 오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정부세종청사가 안개에 가려진 듯 뿌연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14.3.18/뉴스1
MT단독정부가 공무원들에게 여름휴가 때 해외여행을 자제하고 국내 여행을 할 것을 권장했다. 내수활성화를 위해서다. 300여개에 달하는 공공기관에도 직원들의 해외여행을 자제시켜달라고 지시했다.
☞[설문조사] 공무원 해외여행 금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9일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에 따르면 지난주 정부 각 부처에는 "공무원들이 7~8월 여름휴가 기간에 해외여행을 가지 않도록 하라"는 지시가 국무총리실로부터 하달됐다.

각 부처는 인트라넷 등 내부 통신망에 '해외여행 금지' 내용을 담은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개별 공무원들에게도 휴대폰 문자나 구두로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정부가 이런 지시를 내린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여름에도 정홍원 국무총리는 공무원들에게 침체된 내수를 살리기 위해선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해외여행 자제를 지시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세월호 참사로 숙연한 분위기가 조성된 것도 있지만, 내수활성화가 가장 큰 목적"이라고 말했다.

또 각 부처 기획조정실에선 산하 공공기관에 "직원들이 여름휴가를 국내에서 보낼 수 있도록 지도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이에 한국전력 (58,100원 상승1000 -1.7%)공사와 한국가스공사 (42,150원 상승850 -2.0%) 등 주요 공기업을 비롯해 공공기관들은 내부 게시판에 이 같은 내용을 공지했다. 부서장들은 회의시간에 직원들에게 정부 지침을 설명하고, "가급적 국내여행을 가라"고 당부했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 이후 온 나라가 슬픔에 빠져 있는데 공공기관 직원들이 해외로 여행을 가는 건 아무래도 국민들 눈에 안 좋게 보일 것"이라며 "가급적 국내여행을 가라고 직원들에게 충분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를 받아들이는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들의 표정은 어둡다. 오랜만에 가족과 해외여행을 준비한 사람들은 계획을 취소해야 할 처지에 놓였고, 이미 해외여행 상품에 가입해 비행기 티켓까지 마련한 직원들은 크게 당황한 모습이다. 한 공공기관 직원은 "다음주에 가족들과 동남아로 여행 갈 예정인데 한 달 전부터 계획한 거라 취소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지금 취소하면 수백만원의 위약금을 물어야한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기관 직원은 "직원들 휴가 장소까지 나라에서 정해주는 것은 너무하다고 생각한다"며 "내수활성화도 좋지만 정부에서 공무원과 공기업 직원들의 사기진작도 좀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세종=정진우
세종=정진우 econpho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