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6회 청년기업가대회아시아파워위크
한눈에 보는 김영란법 '사랑과 전쟁' 법원 판결은?

단식 40일 유민아빠…평범한 가장이 '투사'가 되기까지

의료진 "근위축·두중감 등 심해진 상태…'강제 급식 금지' 말타선언 해당"

머니투데이 김유진 기자 |입력 : 2014.08.21 15:16|조회 : 49799
폰트크기
기사공유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로 향하고 있는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46)/ 사진=뉴스1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청와대로 향하고 있는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46)/ 사진=뉴스1
평범했던 옆집 아저씨가 투사가 되기까지는 40일이면 충분했다. 57kg이었던 몸무게가 47kg으로 줄어드는 동안 통통했던 볼은 푹 패였고 튼튼했던 팔뚝은 앙상해져서 힘줄만 남았다. 눈빛만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또렷해졌다.

단식 40일째를 하루 앞둔 21일, 천둥번개가 내리치고 장대비가 쏟아지는 광화문광장을 찾았지만 김씨를 만날 수 없었다. 단식농성 천막에 전날까지와는 달리 내부를 볼 수 없도록 흰 덮개가 드리워 있었다. 덮개 위에는 '휴식이 필요합니다. 면회나 인터뷰를 사양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노란 종이가 붙어있었다.

유민이 아빠의 의료지원을 맡고 있는 한 의사는 "김영오씨가 전날 청와대 진입을 막는 경찰들과 몸싸움을 한 뒤 상태가 많이 안 좋다"며 "근위축이 너무 심하고 치은 출혈도 계속되고 있으며 두중감(머리가 둔 하고 무거운 것. 어지럼움증과 두통, 구토감 등이 동반됨) 느낌도 심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2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있는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의 단식농성 천막/ 사진=김유진 기자
21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있는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의 단식농성 천막/ 사진=김유진 기자
이어 그는 "김영오씨가 본인의 단식을 말리지 말고 이만큼 힘들게 단식을 하는 만큼 특별법 제정에 힘써달라고 말했다"며 "이는 김씨의 단식이 '말타선언'에 해당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세계의사회의 '단식투쟁에 대한 말타선언'(WMA Declaration of Malta on Hunger Strikers)에서는 단식투쟁 외에 다른 수단이 없는 사람들의 마지막 저항 형태로 인정하고 단식자에게 건강을 근거로 강제로 영양공급을 하는 것을 금지한다.

하루 전날인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만난 세월호 희생자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46)는 단식농성 천막 아래에 앉아 작은 컵에 담긴 소금을 손가락으로 찍어서 입에 넣고 있었다. 옆에는 작은 생수 한 병이 놓여있었다. 덥수룩한 수염을 기른 채로, 그는 천막 안에서 흔들림 없는 자세로 앉아있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광화문광장을 위로차 방문해 '내가 단식을 할테니 이만 중단하라'는 부탁을 했지만 소용없었다. 잠시 문 의원과 천막 안에 앉아서 대화를 나누던 김씨는 이내 '청와대로 가야겠다'며 지팡이를 짚고 일어섰다. 문 의원은 김씨를 도와 그의 운동화 끈을 여며줬다.

체력이 많이 저하돼 말 몇 마디 하면서 걷는 것도 김씨에게는 큰 에너지가 필요한 상황. 그러나 광화문광장을 가로질러 청와대로 향하는 길에서 만난 시민들의 응원 소리에 그는 일일이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광장 단식농성 천막에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대화 중인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 사진=뉴스1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광장 단식농성 천막에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대화 중인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 사진=뉴스1
김씨는 걸어가며 이날 아침 재협상안을 수용하라고 찾아온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에 대한 분노를 표시했다. "그게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와서 할 만한 이야기냐고… 그냥 합의한 대로 받아들이라니." 그는 본인에게 "단식 중단을 권유하면서도 단식을 하는 이유를 들어줄 생각이 없는 정치인들에 화가 난다"고 말했다.

함께 청와대로 향하던 한 유가족도 "우리 아이들이 왜 차가운 바다에서 세월호 속에 갇힌 채 죽어가야 했는지 그 이유만 제대로 밝혀내고 싶다는데 그게 그리 어려운 요구냐"고 말했다. 유가족들은 "제대로 단식 했으면 진작 실려갔어야지"라고 비꼬는 새누리당 의원들도, 말로만 노력하겠다고 하고 여당과 정치적인 결정을 하려고 하는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도 밉다고 했다.

옆에 있던 원재민 유가족 법률지원단 변호사는 김씨의 건강상태를 묻는 질문에 조용히 '심각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혈당수치가 낮아지는 등 생존이 위험한 수준이기 때문에 의사들이 당장 단식을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에게 불가능한 이런 극단적인 단식이 계속 이어질 수 있는 것은 김영오씨의 의지가 그만큼 강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경복궁 정문에서 청운동쪽으로 돌담을 끼고 걸어가던 김씨는 도로를 막는 경찰들에 의해 1차적으로 진입을 저지당했다. 이후 청와대로 향하는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체크남방을 입고 선글라스를 낀 사복경찰들에 의해 또 다시 가로막혔다.

세월호 희생자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가 지난 19일 세월호특별법 통과를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면담을 요청하며 청와대로 향하던 도중 경찰에 의해 저지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세월호 희생자 고 김유민양의 아버지 김영오씨가 지난 19일 세월호특별법 통과를 위해 박근혜 대통령과 면담을 요청하며 청와대로 향하던 도중 경찰에 의해 저지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원 변호사는 "우리를 막는 것은 불법"이라며 저항했고, 김씨와 변호사 등 일행은 경찰과 2시간 가량의 긴 몸싸움을 벌인 뒤 간신히 청와대 민원실에 가 대통령 면담 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21일 민경욱 대변인을 통해 "세월호 특별법은 여야가 합의해서 처리할 문제로 대통령이 나설 사안이 아니다"라며 면담을 거절했다.



김유진
김유진 yoojin@mt.co.kr twitter

머니투데이 문화부 김유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4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백정식  | 2014.08.22 00:19

누가 시켜도 저리 못할거다 참 안타깝소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