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배너 성공창업의 동반자 고베함박
한눈에 보는 청탁금지법 '사랑과 전쟁' 법원 판결은?

'유병언 가방' 3개 추가 발견…'1번' 가방엔 무엇이?

안성 구원파 신도 자택서 확보…현금은 없어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입력 : 2014.09.01 12:34|조회 : 45818
폰트크기
기사공유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이 지난달 12일 인천 남구 인천지검에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는 '김엄마' 김명숙(59·여)씨의 친척집에서 발견한 권총 5자루와 15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스1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이 지난달 12일 인천 남구 인천지검에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는 '김엄마' 김명숙(59·여)씨의 친척집에서 발견한 권총 5자루와 15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스1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이 도피 전에 준비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방 3개가 추가로 발견됐다.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헌상 2차장검사)은 유 전회장의 가방으로 추정되는 여행용 가방 3개를 경기도 안성의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신도 자택에서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검찰이 확보한 가방은 여행용 가방 1개와 크기가 큰 이민용 가방 2개로 이중에는 1번 띠지가 붙어있는 가방도 포함됐다. 여행용 가방에는 몽블랑 만년필 30세트가 들어있었고, 이민용 가방에는 산삼 등 기념품이 담겨 있었다. 그러나 현금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구원파 신도 '김엄마' 김명숙씨의 친척 자택에서 권총 여러 자루와 현금 15억원을 발견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띠지 2번, 3번, 6번, 7번, 8번의 가방을 발견했으며 2번 가방에 10억원, 6번 띠지 가방에 5억원이 들어있었다고 설명했다. 권총 5정은 7번 가방에 들어있으며 나머지 가방에는 개인용품이 들어있었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