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공모
청탁금지법 ABC 제1회 과학문학상 수상작

이지애 '아나운서 성희롱' 강용석에 "화해 정식 요청"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입력 : 2014.09.15 12:05|조회 : 159887
폰트크기
기사공유
방송인 이지애(좌)와 강용석 변호사/사진=스타뉴스
방송인 이지애(좌)와 강용석 변호사/사진=스타뉴스
방송인 이지애가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강용석 전 의원에게 화해를 요청했다.

이지애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언론을 공부하는 학생이자 프리랜서 방송인이라 나의 이야기가 대한민국 대다수의 아나운서를 대변하는 것도 아니며, 이로 인해 그 이름에 누를 끼칠까 염려가 된다"면서도 "다만 한 전직 정치인의 발언으로 빚어진 논란에 대한 화해를 정식으로 요청하고 싶다"고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지애는 "이제는 케케묵은 이야기, 4년 전 한 정치인의 발언이 도화선이었다"며 "아직도 그 얘기를 하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로 인해 아나운서들의 상처는 꽤 깊었다"고 밝혔다.

이지애의 글에서 등장하는 한 정치인은 지금은 방송인으로 더 활발하게 활약하고 있는 강용석 전 의원이다. 강용석 전 의원은 현직 국회의원이던 지난 2010년 대학생 토론 동아리와의 저녁 자리에서 '여자 아나운서는 모든 것을 다 줘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아나운서의 명예를 훼손하고, 이를 보도한 기자를 허위사실 유포라며 무고한 혐의 등으로 같은 해 9월 불구속 기소됐다.

이지애는 "처음 이 얘기를 들은 아나운서들의 반응은 '황당함'이었다"며 "도대체 무얼 주어야 했느냐고 우리끼리 서로 묻기도 했다. 그러나 여론이 흘러가는 모습들을 바라보며 이는 곧 '분노'와 '억울함'으로 바뀌었다"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이어 "액면 그대로 보자면 여러 가지 의미에서 그의 이야기는 맞는 것도 같다"며 9년차 아나운서로서 5년간 주 7일 근무로 시간 건강, 청춘 등을 내준 점을 꼽았다. 그러면서도 "그가 한 말의 의미는 이러한 것이 아니었기에 참으로 안타깝고 서글프다. 여전히 여자 아나운서의 기사 밑에는 알 수 없는 말줄임표 댓글이 달리곤 한다"며 "여전히 '그 말 사실이냐'고 묻는 아나운서 지망생들을 만날 때면 참으로 허망함을 느낀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제는 '다 준다'는 의미가 누군가를 위한 희생이나 사랑의 표현으로만 사용되기를 바란다. 오랜 시간 마음 고생했을 그 분과도, 아직도 오해하고 있을 일부 대중과도 이제는 화해하고 싶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서울서부지법 제2형사부(오성우 부장판사)는 여성 아나운서를 비하하는 발언을 한 혐의로 기소된 강용석 전 의원의 파기환송심에서 벌금 1500만 원을 선고했다. 이 중 모욕죄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했지만 무고죄는 결국 유죄 판결을 내렸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3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horn318  | 2014.09.16 15:06

화해를 하자는데에야 왈가왈부할 것도 없지만, 굳이 이런 과정이 필요할까 하는 점에 있어서는 고개가 갸우뚱해지네요. 심지어는 저의가 뭘까 싶어지네요. 아울러 불신의 시대임을 안타까워 합...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