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공모
청탁금지법 ABC 제1회 과학문학상 수상작

차승원, 아들 친자확인 소송..1억원 손해배상 청구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윤상근 기자 |입력 : 2014.10.06 08:26|조회 : 146382
폰트크기
기사공유
배우 차승원 /사진=임성균 기자
배우 차승원 /사진=임성균 기자


배우 차승원(44)이 아들 차노아(25)의 친자 확인 소송에 휘말렸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일반인 남성 조 모씨는 자신이 차노아의 친아버지라고 주장하며 지난 7월 차승원과 그의 부인 이모씨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조씨는 "차승원이 이씨를 만나기 전 자신과 만나 낳은 아이가 차노아이지만 차승원이 자신의 아들인 것처럼 행세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손해배상 청구 금액으로 1억 원을 요구했다.

이번 손해배상 청구 소송은 지난 10월1일 변론기일로 진행됐으며 재판부는 무변론 판결취소 결정을 내렸다.

무변론 판결취소란 피고 측에서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아 원고의 청구를 인용해 판결 선고기일을 선고했다 나중에 피고 측에서 청구를 제출해 원고의 청구를 다툴 경우 판결 선고를 하지 않고 재판을 진행하는 것을 뜻한다.

즉, 차승원 부부는 이에 대해 한 차례 답변서만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소송은 또한 오는 10월31일에는 변론기일이 예정돼 그 결과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