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공모
청탁금지법 ABC 제1회 과학문학상 수상작

혼인신고 1주일만에 퇴폐업소 간 남편, 시댁에 이르자…

이용후기도 작성…남편 "이혼하자" 되레 발끈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입력 : 2014.10.26 09:29|조회 : 292893
폰트크기
기사공유
혼인신고 1주일만에 퇴폐업소 간 남편, 시댁에 이르자…
결혼 후에도 퇴폐업소를 자주 드나든 남성이 부인에게 거액의 위자료를 지급하게 됐다.

서울가정법원 가사3부(부장판사 이수영)는 A씨가 남편을 상대로 낸 이혼 청구소송에서 "남편은 A씨와 이혼하고 위자료 50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2012년 남편을 만나 이듬해 결혼했다. 결혼하고 한 달이 지나 A씨는 남편이 유사성행위를 하는 퇴폐업소를 드나드는 사실을 알게 됐다. 남편이 휴대전화로 접속한 인터넷 사이트를 보니 퇴폐업소를 다녀온 남편의 이용후기가 있었다. 남편이 이 사이트에서 활동한 기간은 이미 4년이 넘었다. 혼인신고한 지 1주일 만에 업소를 드나든 흔적도 보였다.

A씨는 남편에게 따졌고 남편은 업무상 접대차원에서 퇴폐업소를 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A씨는 이 사실을 시어머니에게 알렸으나 되려 타박을 받았고 남편은 자신이 퇴폐업소를 드나든 사실이 부모와 집안 사람들에게 알려지자 A씨를 비난하며 이혼을 요구했다.

재판부는 "남편은 혼인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단순한 호기심 또는 접대로 볼 수 없는 횟수와 행태로 퇴폐업소를 방문했으나 오히려 아내를 비난하는 등 갈등의 근본적인 원인을 제공해 부부사이의 신뢰와 애정을 심각하게 손상시켰다"고 판단했다.

이어 "오히려 남편은 관계회복을 원하는 아내의 노력을 도외시하고 이혼을 적극적으로 요구했으므로, 혼인관계의 파탄은 남편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조진규  | 2014.10.26 14:09

전적으로 이혼의 책임은 남편한테 있어보이는데? 결혼에 들어간 비용을 고려할 때 위자료 5천만원이 타당한가?? 내가 볼 땐 못해도 1억5천은 받아야 하는거 아냐? 결혼 피해보상,결혼기간의 ...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