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뉴스

  • 증권
  • 부동산
  • 오피니언
  • 포토/영상
통합검색
정치
정책
증권
금융
산업
ITㆍ과학
중기
부동산
국제
사회
생활문화
연예
스포츠
스페셜
전체
  • 머니투데이를 네이버 뉴스스탠드 마이뉴스로 만나세요

온비드, 헬기·사자까지 "별걸 다 입찰하네"

[머니위크]온비드 화제의 물건

머니투데이 김성욱 기자 |입력 : 2007.11.23 11:15|조회 : 8886
기사공유
온비드는 국가기관과 개인 간 채무관계에서 발생한 자산이나 정부기관 또는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보유한 자산을 처분하기 위해 불특정다수를 대상으로 공개입찰을 하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물건이 나온다.

현재 온비드에는 한국자산관리공사와 공공기관이 7대 3의 비율로 물건을 입찰하고 있다. 캠코의 공매물건 외에도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과 금융기관(2007년 10월 현재 6800여 개 기관이 이용 중) 등이 온비드를 이용해 관리 또는 처분하는 물건들이 있다. 즉 부동산 외에 자동차, 회원권(골프, 콘도), 주식, 건설장비, 선박 등 각종 자산을 비롯해 동물원에서 관리하던 동물과 학교매점, 공영주차장 및 지하철상가 운영권 등 다양한 물건들을 손쉽게 찾아 볼 수 있다.

9월말까지 온비드에 게재된 입찰공고는 4만2000여 건에 이르고 입찰에 부쳐진 33만3000여 건의 물건 중 5만7000여 건이 낙찰됐다. 올 상반기에만 4만2571명이 입찰에 참가해 낙찰된 물건은 총 9744건, 매각금액 1조504억4100만원에 달하고 있다.

지금까지 온비드를 통해 공매된 물건 중 가장 고가는 지난 2005년 6월에 서울특별시가 내놓은 뚝섬상업용지. 3개 지역으로 나눠 각각 진행됐는데 이들 3개 지역의 입찰가는 총 5270억원. 각각 7~12 대 1의 입찰경쟁률을 보인 결과 입찰가보다 2배 정도 높은 1조1262억원에 낙찰됐다. 올 상반기의 총 매각금액보다 많은 금액이다.

제주도에 위치한 대형 식물원인 여미지식물원도 캠코의 온비디를 통해 주인이 바뀌었다. 여미지식물원은 지난 97년 삼풍백화점 붕괴에 따른 피해보상금 대신으로 서울시가 소유권을 넘겨받아 줄곧 운영을 해 왔다. 한때 제주도가 이를 매입하겠다고 추진했으나 재정문제 등으로 인해 백지화되면서 지난 2005년 1월 온비드에서 공매가 이뤄졌다. 입찰가 552억6800만원으로 공매가 시작돼 552억7500만원에 낙찰됐다. 낙찰자는 부국철강 계열의 유류판매업체인 BK오일.

또 서울 세종문화회관이 내놓은 주차장 위탁관리사업권은 26억6000만원에 낙찰됐다.

부동산을 제외하고 가장 고가에 낙찰된 것은 고철. 광주광역시가 지난해 지하철 건설 공사 시 사용한 철제 H빔과 복공판 등 중고자재 3139t과 고철 4077t을 18억2000만원에 매각한 바 있다.

단일품목으로는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내놓은 헬기(BK-117B 기종)가 가장 비싸게 매각됐다. 지난 5월 12억7500만원을 입찰가로 공매를 실시해서 14억1100만원에 낙찰됐다.

image
캠코 온비드를 통해 매각된 고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 자가용 헬기
특히 이 헬기는 고 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이 이용하던 헬기라 하여 일반인의 관심이 집중된 바 있다. 지난 91년 일본 가와사키중공업에서 제작된 것으로 고 정주영 회장이 자가용으로 이용하다 지난 99년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인수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화물수송과 조난자ㆍ부상자 구조 등 순찰용도로 사용했다. 원칙적으로 낙찰자에 대한 정보 공개가 안 되기 때문에 어디서 이 헬기를 구매했는지는 알 수 없다.

이 외에도 ‘저런 것들도 거래가 될까’ 싶은 것들이 온비드를 통해 공매로 많이 나온다.

한국철도 대전철도차량관리단은 지난해 2월 통일호 객실 등 7개를 경기도 평택의 거주민에게 8억9700만원을 주고 팔았다.

지난 3월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바이올린, 첼로, 활 등을 온비드를 통해 매각했다. 이들 물건은 1450만원의 고가에 낙찰됐다.

또한 중앙경찰학교는 탄피와 탄피통을 온비드에 올렸다. 1093만원의 입찰가로 시작한 탄피와 탄피통은 한차례 유찰됐다. 그러나 유찰에도 불구하고 9월28일 입찰가의 2배 정도인 2100만원에 낙찰됐다.

image
한강수계관리위원회가 온비드에 공매를 통해 매각한 목재범선레스토랑
한강수계관리위원회는 온비드에 목재범선레스토랑을 공매로 내놓았다. 최저 입찰예정가 없이 진행된 목재범선레스토랑은 6대1의 경쟁을 통해 2100만원에 낙찰됐다.

부산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는 지난해 4월 온비드를 통해 야구장 펜스 광고 사용권을 인천의 한 개인에게 5억5000만원이라는 고가에 팔아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온비드에는 또한 부동산, 헬기 등의 무생물 외에도 동물, 식물 등 생물들이 공매로 나오기도 한다.

전남 영광군 농업기술센터는 상황버섯 60kg을 온비드에 내놓아 600만원에 매각했다.

image
전남 영광군 농업기술센터가 매각한 상황버섯
서울대공원 관리사업소는 보유하고 있는 동물들을 온비드를 통해 공매를 실시하곤 한다. 지난 5월에 반달곰이 공매로 나온다고 해서 이목이 모아졌으나 안타깝게(?)도 유찰됐다. 또 서울대공원 관리사업소는 사자 4마리도 온비드에 올린 바 있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 6월 풍산개, 흑염소, 자넨, 오소리, 미니피그, 꽃말 등 동물 53수를 온비드에 내놓았다. 이들 53수는 총 800만원에 팔렸다.

이밖에도 사용하지 않는 전동차, 학생이 없어진 시골분교, 전원주택지, 고철 등도 종종 온비드에 공매로 올라온다.



오늘의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