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열·기침나면 무조건 타미플루 투약"

머니투데이
  • 최은미 기자
  • 2009.10.27 15: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 담화문 발표 "휴업조치는 검토 중"

정부는 27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고열이나 콧물 등 호흡기 질환이 하나라도 발생하면 신종플루 확진검사를 생략하고 동네의원을 찾아 처방전을 받은 후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하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이날 보건복지가족부에서 신종플루 관련 긴급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고 "항바이러스제 200만명분을 추가로 공급해 30일부터 처방전만 있으면 전국 모든 약국에서 받을 수 있게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확진검사 없이 처방해도 심사 상 불이익이 없도록 하겠다며 일선 의료기관에도 적극적으로 처방해줄 것을 강조했다.

이날 담화문은 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장관,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권태신 국무총리실장 명의로 발표했다.

↑ 27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신종플루 예방 백신.
↑ 27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신종플루 예방 백신.
학교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 "단일 학교는 물론 동일 생활권 내 학교들에 대한 휴업 조치를 검토하는 중"이라며 "수능시험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같은 조치들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점검하고 지도하기 위해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교육과학기술부, 보건복지가족부와 '합동점검반'도 구성할 예정이다. 곧바로 28일 편성해 의료기관이나 학교 등이 예방수칙에 따라 운영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지도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하루 평균 40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하고 한주 동안 870개 학교에서 집단발병이 나타나고 있지만 정부를 믿고 예방수칙을 잘 지켜 주신다면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며 "확산속도는 빠르지만 치명율은 예년의 계절독감과 같거나 낮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는 "전국의 모든 학교에 대해 신종플루 예방 및 대응조치에 대한 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해 학교에서의 신종플루 확산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항바이러스제나 백신은 충분한 만큼 걱정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정부는 △학생의 경우 신종플루가 의심되면 즉시 등교를 중지하고 △65세 이상 어르신이나 만성질환자, 영유아, 임신부는 출입을 삼가라고 강조했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이 겨울철에도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씻을 수 있도록 시설을 점검하고 △학원에서도 신종플루가 의심되는 학생은 등원을 중지시켜달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