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애플, 499$ 태블릿PC '아이패드' 공개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 VIEW 243,074
  • 2010.01.28 04: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잡스 "랩탑보다 친밀, 스마트폰보다 기능 우월"

image
'아이팟·아이폰 신화'의 애플이 이번에는 태블릿PC '아이패드'를 선보였다.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휴대가 용이한 이 PC는 웹 브라우저, 이메일 등 다양한 기능을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판매가격은 499달러부터.

애플 신화의 선봉에 선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는 27일(현지시간)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이패드 발표회에 직접 제품을 들고 나섰다.

잡스는 "아이패드는 랩탑보다 더 친밀하게 사용할 수 있으면서 스마트폰보다는 더욱 기능이 우월하다"고 아이패드의 성능을 설명했다.

잡스의 설명처럼 아이패드는 태블릿PC의 장점을 최대로 살려냈다. 웹 페이지 전체를 화면에 드러낼 수 있으며 9.7인치 '풀사이즈'의 터치스크린을 내장하고 있다.

구글 맵을 화면에 불러와 PC를 들고 다니면서 길을 찾아갈 수 있다. 달력, 주소록, 메모장 등 다이어리 기능은 기본. 다양한 방식으로 사진·동영상 작업을 수행할 수도 있다. 배터리 지속 시간은 최대 10시간.

아이패드는 과거 아이팟과 아이폰이 그랬던 것처럼 시장에 새로운 충격을 몰고 올 것으로 보인다.

아이팟이 디지털 음원 시장을 개척했고, 아이폰이 1인 개발자들의 천국인 앱스토어를 통해 디지털 콘텐츠의 새 바람을 일으킨 것처럼 아이패드 역시 또다른 콘텐츠 세상을 열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우선 신문·잡지 등 사양 추세의 오프라인 콘텐츠를 되살려 아이패드의 콘텐츠 모델로 재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미 애플은 뉴스코프 등과 콘텐츠 협상을 진행 중이다.

애플은 우선 올해 최대 400만대를 판매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약 올해 300만대 정도가 팔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애쉬오크 쿠마르 노스이스트증권 이사는 "아이폰과 아이팟이 출시 첫해 600만대 정도가 팔린 것을 보면 아이패드 역시 올해 비슷한 수준으로 팔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