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애플 태블릿 PC 출시, 최대수혜 '낸드'-IBK證

머니투데이
  • 원정호 기자
  • VIEW 7,326
  • 2010.01.28 08: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IR sponsor

IBK투자증권은 28일 애플의 태블릿PC '아이패드' 확대의 최대 수혜 대상으로 반도체 '낸드'와 '앱스토어 콘텐츠프로바이더(CP)'를 꼽고 이 중 가장 큰 수혜를 낸드 관련업체인 삼성전자 (52,600원 상승1000 1.9%) 하이닉스 (83,200원 상승1900 2.3%)가 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가근 연구원은 "CP는 전 세계 수천개 업체가 경쟁하는 반면 낸드의 경우 4개 업체가 분할하는 시장인 만큼 태블릿 PC 확대에 따른 단일 기업당 수혜가 가장 큰 항목은 낸드"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아이패드의 최대 용량은 64GB 이지만 향후 128GB 제품 출시도 충분히 예상되며, 애플뿐만 아니라 델 레노보 업체도 태블릿PC 에 20GB 이상의 대용량 낸드를 장착할 것으로 알려져 낸드의 수혜는 기대 이상으로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패드 제품이 4월 출시돼 연간 1000만대 판매될 경우 올해 낸드의 수요는 기존 수요량 대비 약 7~8%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경쟁업체들의 태블릿PC까지 감안할 경우 태블릿PC를 통한 NAND 수요량 증가는 최대 15~20% 수준까지 가능해 올해 낸드 시장의 수급은 예상보다 빡빡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이번주부터 애플 태블릿 PC 관련 부품들이 본격 출하된 점을 감안할 때 빠른 시일 내 낸드 수급도 빠듯해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