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故배삼룡, 유언 없었다..유가족 "허무해" 통곡

머니투데이
  • 김겨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2.23 07: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가족이 공개한 고 배삼룡의 생전 의식 있던 마지막 모습 ⓒ유동일기자
유가족이 공개한 고 배삼룡의 생전 의식 있던 마지막 모습 ⓒ유동일기자
23일 새벽 2시 11분 타계한 원로 코미디언 배삼룡씨가 유언 한마디 없이 세상을 떠나 유가족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고 배삼룡의 딸 배주영씨는 이날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에서 만난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에 "유언 한 마디 없었다"며 통곡했다.

배 씨는 갑작스런 고인의 죽음으로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앉아 "허무하다"라는 말만 반복해 주변을 가슴 아프게 했다.

고인은 지난 2007년 6월 흡인성 폐렴으로 입원 치료를 받아오다 지난 21일부터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됐다. 고인은 22일 중환자실로 이동, 이어 23일 새벽 1시 40분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시도했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빈소는 오전 9시부터 고인이 입원했던 아산병원 장례식장 35호에 마련되며, 5일장으로 치러진다. 화장 후 분당추모공원 휴에 안치된다.

한편 고인의 유가족 측은 60여 년을 희극인으로 살았던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기념비를 세울 뜻을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