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홍철-장윤정, 만남부터 결별설까지

머니투데이
  • 김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998
  • 2010.03.09 0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홍철(왼쪽)과 장윤정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노홍철(왼쪽)과 장윤정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방송인 노홍철과 가수 장윤정이 결별설에 휩싸여 업계 안팎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해 6월 열애설이 알려지자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연인을 선언했다. 노홍철과 장윤정은 방송을 통해 서로의 미묘한 감정을 확인한 사이로, 방송에서도 떳떳하게 애정을 과시해 주변을 비롯한 팬들의 부러움을 샀다.

노홍철과 장윤정은 지난 해 5월 MBC 심야 토크쇼 '놀러와'에서 '절친'으로 출연하며 서로에 대한 마음을 알게 됐다. 당시 '골방토크'란 코너에서 '내 친한 친구에게 이런 것 물어보고 싶다'는 질문이 오가며 두 사람은 애정을 확인하게 됐다. 이날 방송을 계기로 노홍철이 장윤정에게 고백했고,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다.

'연인'이 된 장윤정은 출연 중이던 맞선주선 프로그램 SBS '일요일이 좋다'의 '골드미스 다이어리'에서 하차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방송을 통해 끊임없이 애정을 과시했다. 노홍철과 장윤정은 지난해 말 열린 '2009 S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팀워크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시상하며 나란히 무대에 올랐다. 노홍철은 "내년에도 함께 행복하게 살고 싶다"며 장윤정에게 프러포즈하기도 했다.

설특집 MBC '세바퀴'에 출연한 장윤정은 노홍철과의 애칭을 공개하는 등 변함없는 닭살 애정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결국 두 사람은 결별설에 휩싸였고, 노홍철과 장윤정 소속사에서는 말을 아끼며 결별설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노홍철이 직접 운영하는 미니홈피나 블로그에도 이별에 대한 어떠한 조짐도 없다.

두 사람의 완성된 사랑을 바라던 네티즌은 현재 각종 인터넷 포털사이트 연예게시판을 통해 이들의 결별설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못 샀다가 힘드네"… 20만원 깨진 네이버, 개미들 '절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