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결별 심경고백' 장윤정 "노홍철과는…"(일문일답)

머니투데이
  • 김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677
  • 2010.03.09 14: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일 노홍철과 결별 소식이 전해진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장윤정 ⓒ임성균 기자 tjdrsb23@
9일 노홍철과 결별 소식이 전해진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장윤정 ⓒ임성균 기자 tjdrsb23@
방송가에서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나가는 모습으로 부러움을 샀던 장윤정 노홍철 커플이 공식 결별했다.

9일 오후 서울 등촌동 SBS공개홀에서 만난 장윤정은 최근 노홍철과 결별했음을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6월 열애 사실이 알려진 두 사람은 9개월 만에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

결별 소식이 알려진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장윤정은 울음을 참는 듯한 목소리로 힘겹게 결별하게 된 소식을 전하면서도 전 연인 노홍철에 대한 배려를 잊지 않았다.

그는 ""여자 연예인으로 이런 일이 있어도 웃으며 이야기해야 한다는 상황 자체가 너무 힘들다"며 "하지만 노홍철씨와는 연인에서 친구로 사이가 바뀐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은 "노홍철씨도 마찬가지지만 둘 다 단 1%의 나쁜 감정도 없다"며 "그냥 연인에서 친구로 관계가 달라졌다는 것 뿐"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장윤정은 "(노홍철씨와)아주 예쁜 사이였고 지금도 그렇다. 다만 그 전에 알던 그런 식(연이) 사이가 아닐 뿐"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날 인터뷰는 장윤정이 MC로 활약 중인 SBS '도전1000곡' 녹화를 앞둔 상황이라 약 10여 분간 진행됐다.

다음은 장윤정과 나눈 일문일답.

-결별과 관련해 정확한 상황을 말해 달라.

▶참, 이 상황 자체가 무슨 동네 자랑하듯이 그렇게 비춰질까 걱정된다. 여자이고 좋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웃으면서 얘기해야 하는 제 처지가 너무 속상하다.
좋게 연인에서 친구로 사이가 바뀌었다. 노홍철씨도 마찬가지지만 나쁜 감정을 둘 다 단 1%도 없다. 관계가 달라졌다는 것뿐이다. 어떻게 이 기사가 처음 나가게 됐는지 나도 정말 모르겠다. 다만 내가 막 그런 이야기를 유쾌하게 이야기한 것처럼 비춰지는 것 같아 너무 속상하다. 그런 부분에서 (노홍철씨가)혹시나 상처 받았을까봐 속상하다.

9일 노홍철과 결별 소식이 전해진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장윤정 ⓒ임성균 기자 tjdrsb23@
9일 노홍철과 결별 소식이 전해진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장윤정 ⓒ임성균 기자 tjdrsb23@

-노홍철과는 지금 어떤 사이인가.

▶지금도 굉장히 연락 편히 할 수 있는 친구 사이다. (주변에서)너무 안타깝게 생각하시는 것 같다. 다만 이 상황을 예상을 못했던 터다. 참 여자 연예인이 이런 일이 있어도 웃으며 이야기해야 한다는 것 자체가 참 힘들다.

-결별 이유에 대한 추측성 기사가 많은데.

▶남녀가 헤어지는데 특별한 이유가 있는 건 아니지 않나. 다 연애 해봐서 알지 않나. 말도 안 되는 기사도 봤다. 추측, 억측, 말도 안 되는 일도 있는 것 같은데 좋게 사이를 정리했다. 보시면 특별한 이유가 없는 걸 아실 것이다. (결별이유로 알려진)성격 차이란 말도 어폐가 있다. 성격 차이라는 말은 아니다. 서로 잘 맞아서 만났다. 다만 지금은 그냥 각자 일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이해해 주고 그냥 편히 지내기로 했다. 특별한 일이나 다툼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이유를 시시콜콜 이야기할 필요는 못 느낀다. 그냥 누구의 잘못도 아니다.

-다시 연인이 될 여지가 있나.

▶TV에서만 보던 걸 제가 하려니까 정말 이상하다. 정말 헤어졌냐고 물어보신다면 친구 상태고 나쁜 것 없이 지낸다. 있지도 않은 미래에 대해 함부로 얘기 했다가 오해 살 수도 있지 않나. 그런 말하는 것 자체가 무섭고 싫다.

-부모의 반대가 있었다는 말이 있는데.

▶헤어진 사실을 부모님도 몰랐다. 그렇게 말씀하신다면 부모님이 무척 속상해 하실 거다. 노홍철씨는 (교제를)반대할 이유가 없는 훌륭한 친구다. 아주 예쁜 사이였고 지금도 그렇다. 다만 그 전에 알던 그런 식(연이) 사이가 아닐 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 주가 못올리면 망한다"…바이오, 빚 시한폭탄 '공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