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백상시상식, 최고·최악의 스타일은

  • 패션팀(박창욱,이명진,박희진,김겨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377
  • 2010.03.27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패션 별점]백상예술대상 시상식, 베스트드레서 김남주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26일 오후 8시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서 성황리에 열렸다. 3월의 마지막 주임에도 불구하고 날씨는 배우들의 아리따운 외모를 시샘하듯 매서웠다.

하지만 스타들은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아름다운 모습으로 나타나 플래시를 위한 서비스 타임을 가졌고 멋진 애티튜드를 선보였다. '누가 어떤 상을 탔느냐'이상으로 여배우들의 드레스가 중요한 감상 포인트가 되었다. 레드카펫을 달군 여배우들의 화려한 드레스패션을 살펴봤다.

↑좌측부터 김남주, 손예진, 김현정, 신세경
↑좌측부터 김남주, 손예진, 김현정, 신세경
◇김남주(★★★★★)= 립스틱과 슈즈는 분홍빛, 드레스는 과감한 초록빛. 역시나 탁월한 컬러감각으로 트렌디한 감각을 뽐낸 그녀. 몸을 타고 흐르는 듯한 실크 드레스는 시상식 드레스의 기본인 클래식한 분위기를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글래머러스한 '업두'헤어로 세련된 매력을 드러낸 김남주는 역시 당대 최고의 패셔니스타다.

◇신세경(★★★★☆)=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마리옹 코티아르나, 매기 질랜할과 같은 원 숄더 드레스를 선택한 신세경. 어깨에 플라워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과감한 초록빛 컬러가 깊이있고 고혹적인 그녀의 모습을 돋보이게 했다. 다만 '옆집 동생'을 연상시키는 헤어스타일은 '옥의 티' 지만 전체적인 스타일링은 굿!

◇손예진(★★★★☆)=가장 스타일리시한 여성스타에게 수여하는 인스타일상을 수상한 손예진. 오렌지색 원숄더 드레스는 그녀만의 도도하고 우아한 매력을 배가 시켰다. 밝은 헤어컬러와 홀치기염색의 상큼한 오렌지색 드레스에 스팽글, 비딩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럭셔리 룩이다. 봄을 부르는 화사한 미의 전령 같은 이미지다.

↑좌측부터 황정음, 선우선, 윤아
↑좌측부터 황정음, 선우선, 윤아
◇고현정(★★★☆☆)= 과하지도 밋밋하지도 않은 심플한 블랙 튜브 드레스 위에 속살이 비치는 천인 오간자 소재 톱을 매치해 섹시한 시스루 룩을 연출했다. 다른 여배우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풍만한 몸매 탓에 평소 블랙을 고수하던 고현정이 최근 잇따라 선보인 블랙패션 중에선 그나마 낫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너무 밋밋했다. 마치 '우아한 미망인'을 연상시킨다. 어깨에 드리운 오간자 소재의 톱 장식도 포인트 역할을 제대로 못했다.

◇선우선(★★★☆☆)= 볼드한 목걸이로 깊이 파인 가슴골과 자연스럽게 어울리도록 했다. 퍼프소매와 어중간한 소매 길이가 팔을 짧아 보이는 역효과를 냈다. 오히려 심플한 라인을 선택했다면 노출의 미를 나을 뻔 했다.

↑ 이날 사회를 본 김아중.ⓒ사진=홍봉진 기자
↑ 이날 사회를 본 김아중.ⓒ사진=홍봉진 기자
◇김아중(★★★☆☆)= 올 트렌드인 꽃무늬 대신 잔잔한 꽃장식으로 풍성한 드레스 라인을 돋보이게 한 화이트톤 튜브톱 드레스를 입은 김아중. 마치 봄의 여신같은 상큼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화이트 실크 드레스의 시폰 소재 플라워 장식도 돋보인다. 그러나 레드카펫인지 결혼식장인지 헷갈리게 만드는 옷 선택은 NG!

◇김현정(★★☆☆☆)= 커다란 플라워 프린트가 강렬한 원숄더 드레스. 클러치와 귀걸이 반지등 실버톤 엑세서리로 포인트를 줬지만 반지만이라도 뺐다면 더 좋았을 뻔. 다만 그 화려함에 현장반응 만큼은 최고였다는 전언이다. 롱 다리 그녀가 다리를 훤히 드러낸 것 까지는 퍼펙트. 다크한 바이올렛에 플라워 프린트 원숄더는 몸매를 돋보이게 했다. 단, 요란한 메이크업은 NG!

◇황정음(★★☆☆☆)= 섹시한 캣츠아이와 시크한 업헤어, 건강하고 탄력있는 피부와 골드 이어링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연출했다. 그러나 홀터넥 드레스를 선택해 어깨가 넓어 보이는 역효과를 냈다. 바스트의 러플 장식과 허리 라인의 디(D)링 장식으로 우아함과 캐주얼함의 믹스매치를 시도했지만 상큼 발랄한 황정음 특유의 매력을 반감시켰다.

◇윤아(★★☆☆☆)=멋진 각선미를 과감하게 드러낸 미니 블랙 드레스를 선택한 윤아. 스타일 감각을 발산해야 할 레드카펫 위에서도 소녀의 이미지만 생각한 나머지 미니드레스에 어울리는 피팅감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과하지 않은 메이크업과 엑세서리 컬러조화는 레드카펫위의 초보적 이미지에 머무르는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원(★☆☆☆☆)= 원숄더 드레스로 블랙의 타이트한 본드걸 의상에 팬티라인까지 슬릿(트림)을 줘 각선미를 뽐냈지만 숏헤어에 과감한 의상, 태닝이 지나친 다리까지 어우러지면서 마치 '전사'같은 이미지다.

↑좌측부터 고현정, 하지원
↑좌측부터 고현정, 하지원
(도움말: 머스트비 박영미 디자이너, 더데이 박은주 팀장, 유끼커뮤니케이션 김종혁 실장, 스타일리스트 L씨, 디자이너 N씨)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엔 없는 면역증강제도"…'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