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故최진영, 대본 받은뒤 좌절감 커"

머니투데이
  • 이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213
  • 2010.03.30 1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친의 친구, 통화 내용 전해

고 최진영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고 최진영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고(故) 최진영이 사망 전 아버지와 통화에서 힘든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오후 고인이 아버지 최국현씨의 친구인 박한식씨는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진영이가 죽기 2~3일 전 아버지와 30분 이상 통화를 했다"며 "대본을 받은 뒤 큰 좌절감을 느꼈다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박씨는 "진영이가 직업에 만족감을 못 느끼고 좌절감을 느꼈다고 했다"며 "예전 누나(최진실)가 살아있을 때와는 배역 자체가 달라진 것 같다는 기분을 느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박씨에 따르면 고 최진영은 생전 아버지와 자주 전화로 연락을 주고받았으며 고 최진실 사후 아버지와 어머니 사이에서 유산 문제 등에 대해 소통하는 통로 역할을 했다.

한편 고 최진영은 지난 29일 오후 논현동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2008년 10월 숨진 톱스타 고 최진실의 동생으로 가수 겸 연기자였던 최진영은 누나의 죽음 이후 우울증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