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이패드 美 출시, 아이폰 흥행신화 잇는다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196
  • 2010.04.04 09: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일(현지시간) 미국서 정식 출시…한국 출시 시점은 결정 안 돼

아이패드 美 출시, 아이폰 흥행신화 잇는다
관심을 모았던 애플의 태블리PC '아이패드(iPad)'가 마침내 정식 출시됐다.

애플은 3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9시부터 아이패드의 미국 판매를 시작했다. 올해 초 첫 선을 보인 이후 숱한 화제를 몰고 왔던 아이패드가 소비자의 손으로 들어가는 순간이었다. 기대감을 반영하듯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아이패드의 정식 출시를 반겼다. 외신들은 이 날을 "아이패드의 날(It's iPad Day)"라고 지칭했다.

아이패드는 통신 기능과 함께 전자책 등의 기능을 담아 출시 전부터 관심을 끌었던 제품이다. 지난 1월 아이패드 발표회에서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아이패드는 노트북보다 더 친밀하게 사용할 수 있고 스마트폰보다는 더욱 기능이 우월하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나 출시 이후 흥행 가능성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아이폰의 성공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예상보다 저렴한 가격(최소 499달러)에 터치스크린이 적용된 큰 화면은 장점으로 꼽히지만, 콘텐츠 부족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아이패드의 국내 출시 시점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아이패드가 지난 1월 처음으로 공개될 당시 한국어 버전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20원 마스크' 첫날…오픈 2시간 전에 받은 번호표 899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