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버블세븐도 '비명'… 아파트 낙찰가 80% 붕괴

머니투데이
  • 전예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6,689
  • 2010.05.04 09: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남부 입주쇼크, 보금자리 여파…낙찰가율 두달연속 급락

↑ 버블세븐 아파트 낙찰가율 추이 ⓒ디지털태인
↑ 버블세븐 아파트 낙찰가율 추이 ⓒ디지털태인
수도권 버블세븐 지역 아파트 낙찰가율이 13개월 만에 80%대가 붕괴됐다. 특히 분당, 용인 아파트는 경기남부에 입주물량이 집중돼 급매물이 쌓이면서 낙찰가율이 두 달 연속 급락세를 보였다.

4일 경매정보업체 디지털태인에 따르면 지난달 버블지역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 3월에 비해 2.27%포인트 하락한 79.68%로 나타났다. 버블지역아파트 낙찰가율이 80%가 붕괴된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13개월 만이다.

버블지역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해 9월 91.25%로 최고점을 기록한 이후 제2금융권 DTI(총부채상환비율)규제 시행으로 10월 88.44%에서 12월 85.16%로 떨어져 3달 새 6%포인트 넘게 하락했다.

올해 초에도 응찰자들의 저가입찰이 이어져 3월과 4월 낙찰가율은 각각 81.95%, 79.68%로 떨어졌다. 최근 보금자리주택 공급, 경기남부지역 입주쇼크 등의 영향으로 낙폭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분당과 용인의 낙찰가율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분당과 용인은 올 연말까지 1만 가구가 입주예정으로 공급이 많아 낙찰가율이 두 달 연속 70%대를 보였다. 지난달 분당아파트 낙찰가율은 75.34%로 3월에 비해 4.03%포인트 하락했고, 용인도 같은 기간 동안 2.35%포인트 하락한 76.41%로 나타났다.

강남, 서초, 송파 강남3구는 감정가 20억 원이 넘는 주상복합아파트의 저가낙찰로 3월보다 2.49%포인트 하락한 81.83%로 나타났다. 두 달 연속 하락했다. 목동은 지난 3월(-4.78%p) 급락했던 낙찰가율이 다소 진정되면서 1.83%포인트 상승한 84.82%, 평촌은 전달에 비해 1.81%포인트 오른 80.59%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도 3월에 비해 1.78%포인트 하락한 80.69%를 기록했다. 서울이 1.44%포인트 내린 82.18%, 경기가 2.22%포인트 하락하면서 79.19%로 1년 만에 70%대로 주저앉았다. 반면 인천은 3월에 비해 0.26%포인트 상승한 81.71%를 나타냈다.

이정민 디지털태인 팀장은 "분당, 용인지역을 중심으로 중대형 고가아파트가 매매시장에서 급락세를 보이고 있어 경매시장에서도 2~3회 유찰된 물건 아니면 입찰자들이 관심조차 보이지 않는다"며 "매매가 하락이 진정되지 않는 이상 낙찰가율 하락세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3%, -66%, -55% 참혹한 카카오그룹… 또 자회사 상장 논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