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 對유럽 수출 12.8%...대책 필요해

머니투데이
  • 강기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6.06 16: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헝가리쇼크]전문가들 "수출지역 다각화 필요"

"유럽 재정위기 영향으로 한국 경제가 '더블딥'(이중침체)에 빠질 가능성은 낮다. 그러나 글로벌 경제의 불안 요인이 여전히 상존하고 있어 하반기로 갈수록 경기 회복세는 둔화되는 '상고하저' 모습을 나타낼 것이다"

최근 삼성경제연구소가 '2010년 하반기 세계경제의 명과 암'에서 진단한 핵심내용이다. 삼성경제연구소뿐 아니라 민간, 국책연구소 할 것 없이 올해 우리 경제가 '상고하저' 양상이 될 것이라는데 같은 의견이다.

전문가들은 하반기 경제 발목을 잡을 불안요인으로 '남유럽 재정위기'를 꼽았다. 기획재정부가 6월 그린북에서 '당분간 현재의 정책기조를 견지한다'는 표현을 수정하지 않은 것 역시 남유럽 재정위기의 장기화 가능성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10일 유럽연합(EU)와 국제통화기금(IMF)이 그리스 등 재정위기 국가를 지원하기 위해 1조 달러 규모의 유럽금융안정기금 설립을 발표했지만 재정위기에 대한 우려는 점점 더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유로존(유로화 사용 16개국) 경제는 1분기 중 전기대비 0.2% 성장에 그쳐 경기회복이 지체되는 모습을 보였다. 재정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일부 유럽 국가가 정부 지출을 최소화하는 등 허리띠를 졸라매면서 경제 회복에 대단 기대가 멀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유럽 재정위기는 강 건너 불구경이 아니다. 중국이나 미국과 비교할 때 유럽과의 관계가 실물 측면에서 상호의존도가 낮은 건 사실이다. 하지만 지난해 말 기준으로 유럽연합은 한국의 2대 수출지역이다.

지난해 한국의 남유럽 국가에 대한 수출은 총 81억6000만 달러로 전체 수출의 2.2%를 차지했으며 유로존은 8.9% 유럽은 12.8% 수준이다. 직접적인 타격뿐만 아니라 중국 등 해외 생산기지를 통한 우회수출까지 감안하면 유럽과의 교역규모는 더 커진다.

이에 따라 대비책이 필요할 수 밖 에 없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실제로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유럽과 거래가 있는 국내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68%가 유럽 재정위기로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3.1%가 ‘거래취소·수출감소’ 등을 우려했다.

임희정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유로존 경기 위축에 따른 한국의 수출 시장 감소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의 전반적인 침체 우려로 기업의 수출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며 “신흥국 시장 진출 등 수출지역 다각화를 통해 리스크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