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김미화 "블랙리스트 있다" vs KBS "법적조치 검토"

머니투데이
  • 문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7.06 10: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미화 "블랙리스트 있다" vs KBS "법적조치 검토"
방송인 김미화가 KBS 내부에 출연금지문건이 존재한다며 이로 인해 자신이 KBS에 출연하지 못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시한 데 대해 KBS 측이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KBS 한상덕 홍보실장은 6일 오전 머니투데이 스타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김미화씨가 주장한 소위 '블랙리스트'는 어불성설이자 황당무계한 일"이라며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김미화씨가 무슨 목적으로 그러한 얘기를 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법무실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김미화씨에 대해 법적조치를 취할 것에 대해 검토에 들어갔다"고 강력하게 대응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앞서 김미화는 이날 오전 7시께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KBS블랙리스트'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저는 코미디언으로 27년을 살아왔다"며 "사실 어제 KBS에서 들려온 이야기가 충격적이라 참담한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고통스런 심경을 밝혔다.

김미화는 "KBS 내부에 출연금지 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단다"라며 "제가 많이 실망한 것은 KBS안에 있는 피디들은 저와 함께 20년 넘게 동고동락했던 사람들이고, 친구들이다"라고 실망감을 나타냈다.

이어 "확인 되지 않은 편향된 이야기를 듣고 윗사람 한마디에, 제가 보기에는 누군가의 과잉충성이라 생각 됩니다만, 저와 20년 넘게 생활을 함께했던, 저에 대해 너무나도 잘 아는 동료들이 저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KBS에 근무 하시는 분이 이글을 보신다면, 처음 그 말이 언론에 나왔을 때 제가 믿지 않았던, 정말 한심하다고 생각했던 '블랙리스트'라는 것이 실제로 존재하고 돌아 다니고 있는 것인지 밝혀 달라. 참 슬프다"라고 쓸쓸함을 전했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4월 말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본부장 엄경철)는 성명을 통해 다큐멘터리프로그램에서 김미화가 한 내레이션에 대해 KBS심의실이 부적절 의견을 냈고 임원회의에서 이 같은 의견에 대해 '논란이 되고 있는 내레이터'로 낙인찍고 선정 자체를 문제 삼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KBS에서 하차한 윤도현, 김제동을 언급하며 KBS에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 것 아니냐고 문제 삼았다.

당시 김미화는 "노조 측의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