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KBS "블랙리스트 사실무근, 김미화 법적조치" 공식입장

머니투데이
  • 문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25
  • 2010.07.06 11: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블랙리스트 사실무근, 김미화 법적조치" 공식입장
KBS가 방송인 김미화가 주장한 '블랙리스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KBS는 6일 오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방송인 김미화 씨의 'KBS 블랙리스트 존재' 발언과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이를 인용 보도한 언론매체에 대해서도
언론중재위를 통해 정정 보도를 요청하는 등 강력 대응키로 했다"고 밝혔다.

KBS는 "특히 유명 연예인으로서 사회적 공인인 김미화 씨의 근거 없는 추측성 발언에 대해서는 명예훼손 혐의로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대현 KBS 방송담당 부사장은 "'KBS 내부에 출연금지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 답니다'라는 김미화 씨 트위터 발언은 전혀 있을 수 없는 황당한 발언"이라고 말했다.

길환영 KBS 콘텐츠본부장도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것은 전혀 들어보지도 못한 허무맹랑한 말"이라며 "이 같은 발언을 한 김 씨의 진의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김미화는 6일 오전 7시께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은 'KBS블랙리스트'에 대해 언급했다.

김미화는 "KBS내부에 출연금지 문건이 존재하고 돌고 있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단다"라며 "제가 많이 실망한 것은 KBS안에 있는 피디들은 저와 함께 20년 넘게 동고동락했던 사람들이고, 친구들이다"라고 실망감을 나타냈다.

이어 "KBS에 근무 하시는 분이 이글을 보신다면, 처음 그 말이 언론에 나왔을 때 제가 믿지 않았던, 정말 한심하다고 생각했던 '블랙리스트'라는 것이 실제로 존재하고 돌아 다니고 있는 것인지 밝혀 달라. 참 슬프다"라고 쓸쓸함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도봉구 '2억' 뚝뚝...이달 금리 또 오르면 어쩌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