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女폭행' 최철호 "작품·가족 피해 걱정에 거짓말"

  • 전소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7.11 1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철호 ⓒ유동일 기자
최철호 ⓒ유동일 기자
탤런트 최철호가 술자리 여성 폭행사실을 처음에 부인한 것은 작품과 가족 및 팬들에 피해가 갈 것이 두려워서였다고 밝혔다.

최철호는 11일 오후 6시께 서울 반포동에 위치한 팔레스 호텔 다이너스티 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그는 검은 정장 차림에 굳은 표정으로 "먼저 이런 불미스러운 일을 일으킨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최철호는 "사실을 인정하며 입이 10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특히 언론에 보도되고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신 것에 대해 거짓말한 것은 출연하는 작품에 대한 걱정과 가족, 팬들에게 피해가 갈 것이 두렵고 무서웠다"고 말했다.

용인경찰서에 따르면 최철호는 지난 8일 새벽 MBC '동이'의 촬영장 인근인 용인 수지구 풍덕천동의 한 식당에서 손일권, 동석한 여성 김모씨(23)와 식사를 겸한 술자리를 갖다 동석한 김씨를 폭행했다.

경찰 측은 "상황이 경미해 김씨가 이를 문제삼지 않기로 했고, 당시 행인들과 이들 일행이 시비가 붙으면서 말리던 손일권이 이들로부터 폭행을 당해 이 건에 대해 피해자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최철호는 이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지난 9일 SBS '8뉴스'를 통해 당시 폭행 장면이 담긴 CCTV가 공개되면서 국면이 바뀌었다. 공개된 CCTV에는 흰 모자 를 쓴 최철호가 여성의 팔을 잡아끌어 주저앉힌 뒤 엉덩이 부분을 발로 차는 장면이 담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