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미화 "KBS 예능국장에 하소연했지만 좌절"

머니투데이
  • 문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07.19 10: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미화 ⓒ유동일 기자
김미화 ⓒ유동일 기자
방송인 김미화가 'KBS 블랙리스트' 관련 KBS 예능국장에 하소연했지만 좌절, 자신의 트위터에 호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미화는 19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호텔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트위터에 올리기)그 전날 KBS 예능의 구성원으로부터 그런 얘기를 듣고 심경이 참 착잡했다"며 "아침에 그 날 어떤 행사가 있어 너무 일찍 준비를 하는 바람에 시간이 많아서(글을 올리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실 그 전 예능국장님께 하소연 하려고 전화했더니 예능국장님이 '파업으로 복잡한 일이 많으니 끝나고 만나자'고 말했다. 결국 저는 하소연할 기회를 잃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을 하는데 재능이 없어 안된다고 국민이 판단하고 제가 코미디언 생활을 못한다고 하면 이해가 되는데 어떤 근거로 그런 얘기를 하는지 너무 속상해서 트위터에는 너무 많은 팬들이 지켜보시고 또 위로를 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그랬다"며 "아침에 시간이 너무 많았던 죄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미화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영등포경찰서에 출두,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코스닥 연중 최저..하이닉스·카카오는 13거래일 만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