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폭시 다함 "모든것이 다싫다"..대인기피증세

머니투데이
  • 박민정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087
  • 2010.08.11 16: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폭시 다함 "모든것이 다싫다"..대인기피증세
지난 6월 잠적한 '엘프녀' 한장희에 대해 소속사가 5억 원의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폭시' 멤버였던 다함이 미니홈피에 심경을 토로했다.

소속사가 한장희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다함은 11일 미니홈피 대문글에 "모든 것이 다 싫다"며 심경을 밝혔다.

소송제기에 앞서 지난 6월 9일 다함은 새 앨범 발표를 앞두고 한장희가 돌연 잠적하자 자신의 미니홈피에 "지금 이런 상황에서 벗어나고 싶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당시 다함은 "왜 이런 일이 나한테 생긴건지 친동생처럼 아낀 나한테 나한테까지 왜 이래야했는지"라며 한장희에게 말문을 열였다.

이어 "연락 끊기 하루 전날도 안무연습하며 웃고 떠들던 니가 갑자기 이렇게까지 나한테 고통을 주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니가 무섭다는 생각까지든다. 너에 대한 원망과 미움이 더 쌓이지 않게 연락기다린다"는 글로 마무리했다.

한장희는 2006년 독일 월드컵 당시 섹시한 의상과 빼어난 외모로 '엘프녀'라고 불리며 큰 인기를 모았다. 이후 지난 3월 여성 듀오 '폭시'에 합류해 가수로 데뷔했으나 지난 6월 남아공 월드컵을 앞두고 팀에서 무단이탈했다.

이와 관련 11일 엠씨엔터테인먼트 소속사는 각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배포 "납득할만한 이유나 어떤 부연 설명도 없이 지난 6월 잠적을 한 한장희로 인해 막대한 금전적 손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또 "한장희와 같은 멤버였던 다함까지도 정신적인 고통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아무런 영문도 모른 채 활동을 접힌 다함은 우울증을 넘어서 대인 기피 증세까지 보이고 있어 어떠한 힘든 상황에서도 밝고 명랑한 다함이의 모습만 보았던 저로서는 이런 사태를 일으킨 한장희에 대해 더 이상의 용서가 힘들 것 같다"고 소송을 제기 이유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만0세 月70만원·만1세 月35만원 '부모급여' 생긴다…소급 적용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