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화의 바다로 빠져들자..제15회 PIFF 개막(종합)

  • 부산=전형화 임창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07 19: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이명근 홍봉진 양동욱 기자
ⓒ사진=이명근 홍봉진 양동욱 기자
'영화의 도시' 부산에 축제의 시간이 돌아왔다.

제15회 부산국제영화제(PIFF)가 7일 부산 오후 7시 부산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개막식을 열고 9일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했다. 정준호와 한지혜의 사회로 열린 개막식에는 개막작 '산사나무 아래'의 장이모우 감독을 비롯해 뉴커런츠 부문 심사위원장인 와다 에미 음악감독, 플래시포워드 심사위원장 존 쿠퍼 선댄스영화제 집행위원장, 임권택 감독, 이창동 감독, 김윤진, 전도연, 수애, 원빈, 이민정,정우성,공효진, 장준환 감독 문소리 부부 등 100여명이 넘는 스타들이 레드카펫을 밟아 부산의 밤을 빛냈다.

빅뱅의 탑, 2AM의 임슬옹, 씨엔블루의 이종현, 강민혁 등 아이돌 스타들이 배우 자격으로 대거 참석,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샀다. 박보영과 신세경, 유인나 등 라이징 스타들의 참석도 눈길을 끌었다.

해외스타들도 부산을 빛내긴 마찬가지. 아오이 유우와 탕웨이, 윌렘 데포, 줄리엣 비노쉬 등이 레드카펫에 오를 때마다 팬들은 열렬한 환호로 환영했다.
영화의 바다로 빠져들자..제15회 PIFF 개막(종합)

올해 영화제 상영작은 총 67개국 308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지난해 70개국 355편보다는 줄었다. 하지만 월드 프리미어와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각각 103편과 52편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상영작들은 각각 '갈라 프레젠테이션' '아시아영화의 창' 뉴 커런츠' '한국영화의 오늘' '한국영화 회고전' '월드 시네마' '오픈 시네마' 등 11개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들을 찾는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새로운 도약 준비'를 화두로 내걸었다. 김동호 위원장의 퇴임과 더불어 2011년 완공되는 영상센터 등을 통해 영화제 인프라를 구축하고 온라인 스크리닝 시스템 도입으로 새로운 시장을 준비 중이다. 아시안필름마켓에서 첫 운영하는 온라인 스크리닝은 영화제 미래를 염두에 놓은 시스템이다.

올해 영화제를 마지막으로 사퇴하는 김동호 위원장을 기리기 위해 오는 13일까지 부산 해운대 PIFF 빌리지 파빌리온에서 '열정-김동호 & Friends' 사진전이 열린다. 배우 김지미와 고 곽지균 감독의 회고전 또한 마련됐다.

영화제는 오는 15일 폐막작 '카멜리아'를 끝으로 9일간의 항해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러시아서 탈출하는 車업계…빈자리는 중국산이 채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