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욕마감]美연준 양적완화 효과..다우 연고점돌파

머니투데이
  • 뉴욕=강호병특파원
  • VIEW 6,083
  • 2010.11.04 06: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미연준 9000억달러 국채매입 발표..절충흔적 역력

3일(현지시간) 미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시장예상을 웃도는 국채매입규모를 발표하며 뉴욕증시가 상승마감했다. 전일 나스닥지수에 이어 다우지수도 이날 연고점을 상향돌파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대비 26.41포인트(0.24%) 오른 1만1215.13으로 마감했다. 이는 올 4월26일 기록한 연고점 1만1205를 능가한 것이다.

전일 연고점을 상향돌파한 나스닥지수는 이날 6.75포인트(0.27%) 상승한 2540.27로, S&P500지수는 전날보다 4.39포인트(0.37%) 높은 1197.96으로 거래를 끝냈다.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정 직후 뉴욕증시는 방향을 못잡고 헤맸다. FOMC 결정 직전 전날 대비 63포인트 하락했던 다우지수는 FOMC 결정직후 전날대비 32포인트 오른 1만1220까지 상승했다가 바로 하락, 오후 2시25분 경 83포인트 떨어진 1만1105까지 밀렸다. 그 이후 다시 방향을 바로 잡고 전일대비 27포인트 오른 1만1215로 마감했다.

"버냉키 실망시키지 않았다" 8개월간 9000억달러 국채매입

이는 연준의 양적완화 규모 해석에 대한 혼선이 온것에서 비롯됐다. 처음 매입규모가 6000억달러로 발표돼 시장이 고무됐다가 매입기간이 8개월로 나타나자 다시 실망감에 휩싸였다. 그러나 연이어 뉴욕 연은이 만기도래 모기지증권 재투자를 합치면 9000억달러에 달한다는 보도가 나오며 상승세로 가닥을 잡았다.

양적완화 규모가 제대로 읽히면서 달러화도 약세쪽으로 방향을 분명히 했다.유로/달러환율은 1.41달러를 상향돌파했고 파운드화 가치도 추가로 올랐다. 호주 달러는 달러대비 추가로 0.4% 가치가 올라 1:1패러티를 다시 상향돌파했다. 미달러화는 캐나다통화에 대해서도 0.4% 약세, 1:1패러티 붕괴를 위협받았다.

미연준은 이날 성명서에서 "경기회복이 실망스러울 정도로 늦다"며 내년 6월까지 6000억달러(월 750억달러)를 국채를 추가로 매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자체는 월 1000억달러로 점친 시장전망을 하회하는 것이나 만기도래하는 모기지증권 원리금을 국채재투자분을 합치면 월 1100억달러로 시장예상 중간치를 다소 웃돈다.

이날 연준 국채매입 결정에 따라 뉴욕연방준비은행은 향후 8개월간 8500억달러~9000억달러 국채를 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결정된 8개월간의 국채직매입규모 6000억달러에다 만기도래하는 모기지증권 원리금 재투자 2500억달러~3000억달러를 더한 금액이다. 매입대상 증권은 평균 잔존만기 5~6년의 국채다.

연준은 또 추가 매입가능성에 대해서도 문호를 열어놨다.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매입규모와 속도를 조절하겠다는 뜻이다.

효과를 둘러싸고 논란이 많은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국채매입을 연준이 강행한 것은 경기부진에 팔짱을 끼고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장기금리 하락을 유도, 투자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됐다.

연준의 양적완화 효과 꿈틀? 일부 지표 호전

지표는 예상을 웃돌았다. FOMC 에 가려 빛을 보지 못했지만 연준의 양적완화 기대가 기업심리를 높이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희망을 낳고 있다.

10월 미국의 민간고용이 전월비 4만3000명 증가했다고 이날 미국 민간 고용조사업체 ADP 임플로이어서비스가 밝혔다. 이는 블룸버그통신이 사전 집계한 전망치 2만명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또 조사업체 '챌린저 게리 & 크리스마스'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고용주들이 발표한 감원 규모는 3만7986명으로 전년 5만5679명보다 31.8% 감소했다.

미국의 9월 제조업수주는 전달보다 2.1% 증가했다. 소비침체와 고용부진에 허덕이는 미국 경제에서 제조업이 그나마 제 몫을 하고 있음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별도로 발표된 미 공급관리자협회(ISM)의 10월 비제조업지수는 54.3을 기록, 9월의 53.2보다 개선됐다.

"시장의 불확실성을 치웠다" 기술주 금융주 상승주도

이날 뉴욕증시서 기술주와 금융주 상승이 돋보였다. 다우종목중 시스코가 2.33%, 휴렛팩커드는 2.1%, 인텔은 1.47% 올랐다. 아울러 뱅크오브아메리카는 1.05%, JP모간체이스는 2.06% 뛰었다.

이들 종목 상승은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승리한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오바마대통령 취임이후 가속돼온 개혁 정책이 무뎌지고 감세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기업감세가 추진되면 기업들이 좀더 투자에 나서면서 기술주가먼저 혜택을 받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날 분기실적을 내놓은 기업들은 다소 실망스런 성적표를 제시했다.

미국의 국책 모기지회사인 프레디맥은 3분기에 주당 1.25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3분기 연속 적자다. 프레디맥은 미 재무부에 1억달러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레디맥 주가는 2.11% 하락마감했다.

맥주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는 2.98% 떨어졌다. 안호이저 부시의 3분기 주당 순익은 90센트로 전문가 사전예상치 90센트를 가까스로 만족시켰다. 미국 시장점유율 49%로 1위인 까닭에 그 이상의 실적을 내심 기대했으나 그렇지 못했다.

이날 타임워너는 3분기 매출이 예상 64억1000만달러에 못미치는 63억8000달러를 나타내며 1.05% 빠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