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별세' 韓영화계 성격파원조 트위스트김은 누구?

머니투데이
  • 김현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30 1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별세' 韓영화계 성격파원조 트위스트김은 누구?
영화배우 트위스트 김(본명 김한섭)이 30일 별세했다. 향년 74세.

1936년 부산 출생인 트위스트 김은 만 26세 때인 1962년 영화 '동경서 온 사나이'로 영화계에 정식 데뷔한 이후 수많은 영화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대한민국의 대표 성격파 배우로 인정받았다.

또한 60, 70년대 당시 TV의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해 빼어난 끼와 함께, 유행 춤이던 트위스트를 멋들어지게 춰 트위스트 김이란 예명을 얻었고 이는 자신의 활동 명으로 굳어지게 했다.

하지만 트위스트 김의 인생에도 굴곡은 있었다. 2002년 톱배우 송모씨를 자신의 친자라 주장,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고 결국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이미지에 손상을 입기도 했다. 이후 2006년 뇌출혈로 쓰러진 뒤 그 간 투병 생활을 해왔다.

그럼에도 불구, 그의 연기에 대한 열정은 높이 평가 받을 만하다. 만 66세 때까지 영화에 출연하는 정열을 보였기 때문이다. 트위스트 김은 지난 2002년 주연을 맡은 영화 '수사반장 트위스트 김'을 마지막으로 찍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코스닥 연중 최저..하이닉스·카카오는 13거래일 만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