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계약해지 통보' 카라 구하라, 최고 다리미인 등극

머니투데이
  • 배선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078
  • 2011.01.19 14: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류승희 인턴기자
ⓒ류승희 인턴기자
현 소속사 DSP를 상대로 전속 계약 해지를 통보한 걸그룹 카라의 구하라가 최고의 다리 미인으로 꼽혔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가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하의실종 종결자' 최고의 다리미인은?"이라는 주제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구하라가 1위를 차지했다.

결과가 발표된 19일은 공교롭게도 카라의 법정대리인인 법무법인 랜드마크가 "카라의 멤버 한승연, 정니콜,구하라,강지영이 현 소속사인 DSP에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힌 날과 동일해 눈길을 끈다. 단 박규리 만은 이번 사태에서 제외됐다.

총 2만 6675표 중 9467표(35.5%)의 지지를 얻은 구하라는 지난해 열린 2010 KBS 연예대상에 참석해 '하의실종'을 연상시키는 하얀색 미니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당시 구하라는 성숙한 여성미는 물론, 자신의 매력적인 다리를 뽐내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바 있다.

'계약해지 통보' 카라 구하라, 최고 다리미인 등극


이어 그룹 소녀시대의 제시카가 8845표(33.2%)를 얻어 2위를 차지했다. 작은 키에 비에 길고 날씬한 다리를 소유하고 있는 제시카는 지난해 열린 2010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검은색 초 미니드레스를 입어 '하의실종' 트렌드에 합류했다.

3위에는 1,719표(6.4%)로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이하 브아걸)의 가인이 뽑혔다. 색깔 스타킹을 신고 무대에 등장해 '손타킹'이라는 별명을 얻은 가인은 지난해 12월 열린 브아걸 단독 콘서트에서 파격적인 '하의실종' 의상을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가수 아이유, 그룹 f(x)의 빅토리아, 포미닛의 현아가 뒤를 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만0세 月70만원·만1세 月35만원 '부모급여' 생긴다…소급 적용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