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리인상]불확실성 털었다, 현금비중 높은종목 주목要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59
  • 2011.03.10 10: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팀장

삼성증권 차트

MTIR sponsor

오현석 삼성증권 (31,250원 ▲300 +0.97%) 투자전략팀장은 10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0.25% 인상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주식시장 입장에서는 부담 털어내고 간다는 차원에서 나쁘지 않다"고 평가했다.

오 팀장은 "금리인상은 시장에서 충분히 예상했던 이슈"라며 "금리인상 외에 국제유가 등 다른 악재들에 묻혀서 작용할 것이기 때문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리인상 기대감이 이미 증시에 충분히 반영된데다 실세금리도 이미 충분히 올라간 상황"이라며 "전반적으로 금리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원론적으로는 금리가 인상되면 주식에서 채권쪽으로 자금이 이동할 수 있는 만큼 증권업종에 상대적으로 불리할 수 있다"며 "차입금 비율이 높을 수밖에 없는 건설업종에도 다소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금융 부문에서도 은행·보험 쪽이 금리인상에 따라 상대적으로 수혜를 볼 수 있다"며 "종목별로는 현금·예금비중이 은행차입보다 높아 순부채가 마이너스인 기업을 찾아 투자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3%, -66%, -55% 참혹한 카카오그룹… 또 자회사 상장 논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