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타계' 엘리자베스 테일러, 왜 '세기의 미녀'인가?

머니투데이
  • 임창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970
  • 2011.03.24 0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화 '클레오파트라', '지난 여름 갑자기', '자이언트',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내가 마지막 본 파리', '젊은이의 양지'의 한 장면(왼쪽 위에서부터 시계방향)
ⓒ영화 '클레오파트라', '지난 여름 갑자기', '자이언트',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 '내가 마지막 본 파리', '젊은이의 양지'의 한 장면(왼쪽 위에서부터 시계방향)
세기의 여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향년 79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세기의 미인', '불세출의 여배우'로 불리며 한 시대를 풍미한 그녀는 지금까지도 할리우드가 낳은 최고의 미녀스타로 손꼽힌다. 한 세기를 대표하는 배우라 불릴 만큼 빼어난 그녀의 외모는 출연작들의 면면만 살펴봐도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그녀가 출연한 영화들의 장면 장면을 통해 왜 그녀가 '세기의 미녀'로 군림했는지 살펴보자.

ⓒ영화 '젊은이의 양지'의 한 장면
ⓒ영화 '젊은이의 양지'의 한 장면

'젊은이의 양지'(1951)

엘리자베스 테일러를 스타덤에 올려놓은 불멸의 명작.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눈부시게 아름다운 사교계의 꽃 안젤라 역을 맡아 빼어난 외모를 만천하에 과시했다.

ⓒ영화 '내가 마지막 본 파리'의 한 장면
ⓒ영화 '내가 마지막 본 파리'의 한 장면

'내가 마지막 본 파리'(1954)

F. 스콧 피츠제랄드의 소설을 기초로 한 비극적 멜로 영화. 상류층 미국 여성과 가난한 작가의 사랑이야기를 그렸다.

ⓒ영화 '자이언트'의 한 장면
ⓒ영화 '자이언트'의 한 장면

'자이언트'(1956)

록 허드슨, 제임스 딘과 호흡을 맞춘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1950년대 대표작중 하나. 미국 텍사스의 한 가정을 통해 성공과 사랑에 대한 갈증, 자본주의와 인종 차별 등의 사회상을 녹여냈다.

ⓒ영화 '지난 여름 갑자기'의 한 장면
ⓒ영화 '지난 여름 갑자기'의 한 장면

'지난 여름 갑자기'(1959)

엘리자베스 테일러, 캐서린 햅번, 몽고메리 클리프트 등 당대 최고의 배우들이 호흡을 맞춘 작품.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극중 정신치료를 통해 세바스찬의 죽음과 관련한 기억과 증언을 풀어놓는 캐서린 역을 맡았다. 캐서린 햅번과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팽팽한 연기대결이 볼거리다.

ⓒ영화 '클레오파트라'의 한 장면
ⓒ영화 '클레오파트라'의 한 장면

'클레오파트라'(1963)

이집트 여왕 클레오파트라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당시 할리우드의 내로라하는 미녀들을 제치고 클레오파트라 역을 따냈다. 그녀는 당시로선 천문학적인 액수인 100만 달러를 출연료로 받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영화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의 한 장면
ⓒ영화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의 한 장면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1966)

엘리자베스 테일러에게 두 번째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안긴 작품. 그녀는 이 작품을 계기로 미모로만 부각되던 기존의 이미지에서 탈피, 배우로서 연기력을 인정받는다.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이 영화에서 "Shit"이라는 대사를 사용해 메이저 영화에서 처음 욕을 사용한 여자 배우가 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반도체'만 '쑥' 오른다…5만전자·8만닉스 '찐 반등' 보일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