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가수' 논란 '점입가경'… 폐지설까지?

머니투데이
  • 김현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3.24 10: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영희 PD(왼쪽)과 가수 김건모
김영희 PD(왼쪽)과 가수 김건모
MBC '우리들의 일밤'(이하 '일밤')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를 둘러싼 사건이 점입 가경이다. 재도전 논란이 PD 교체로 이어지더니 출연자가 순위와 상관없이 하차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젠 프로그램이 존폐 위기에 몰렸다.

최고 가수들이 벌이는 노래 서바이벌을 표방한 '나는 가수다'는 지난 20일 7위를 한 김건모의 재도전 결정으로 시청자와 네티즌의 뜨거운 포화를 받았다. 단 3일만인 지난 23일 MBC는 책임을 물어 연출자 김영희 PD를 전격 교체했다. 김 PD는 '나는 가수다'의 연출을 그만두는 한편 '일밤'의 CP 자리에서도 물러났다.

그간 '나는 가수다'를 둘러싼 논란은 일방적인 비난에 가까웠다. '나는 선배다', '나는 가수다 40년 후' 등 각종 패러디를 낳았으며, 김영희 PD가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왜 이런 프로그램을 만들었냐'는 회의론까지 불거졌다. "전 국민이 예능 PD가 됐다"는 한탄까지 나왔다.

이 가운데 프로그램은 계속 흔들리고 있다. 논란의 코너 '나는 가수다'를 이끄는 수장이었던 김영희 PD의 부재에 이번에는 당장 출연진들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사건의 발단이 됐던 김건모를 비롯해 이소라 백지영 윤도현 등 출연진들은 모여서 긴급 회의를 가진 뒤 MBC 예능국 측에 김영희 PD의 복귀를 조심스럽게 요청했다. 그러나 3차례 임원회의 끝에 나온 김영희 PD의 교체 번복이 쉬울 리 없다. 예능국장까지 구두 경고를 받은 상태였다.

방송에서 '탈락자에게 재도전 기회를 주면 어떠냐'고 제안했던 김제동의 심경도 지인의 트위터를 통해 우회적으로 알려졌다. 23일 정신과 의사 정혜신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김제동이 울었다. '나는 가수다' 논란 속에 깊숙한 내상을 입은 것 같다"며 "그는 울고 울고 몸을 떨고 운다. 내 책상 위의 크리넥스 통을 다 비웠다"고 적었다.

결국 24일 김건모의 자진 사퇴 소식이 전해졌다. 김건모는 23일 늦은 밤 자신의 작업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쯤에서 제가 빠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저도 '나는 가수다'에 계속 갔으면 좋겠지만, 이제 이 프로그램을 만들 대장(김영희 PD)이 없지 않는가"라며 "전쟁에서 대장이 잘 싸우고 있는데 칼 한번 잘못 뽑았다고 그런다면..."이라고 털어놨다.

과연 '나는 가수다'를 둘러싼 나비효과와도 같은 사태는 어디까지 이어질까. 당장 프로그램을 진두지휘했던 메인 연출자가 빠지고 책임 프로듀서마저 공백이 생긴 상태에서 핵심 출연자까지 사퇴를 결정한 '나는 가수다'가 계속 존립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MBC 예능국 측은 "시청자의 결정에 달린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지난 3주 시청자들의 귀를 행복하게 했던 프로그램의 위기가 안타깝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전은 '5만전자' 됐는데…'태·조·이·방·원' 뜨자 신고가 줄줄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