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어준 "김영희PD 교체는 바보같은 결정"

머니투데이
  • 김현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593
  • 2011.03.24 10: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어준 "김영희PD 교체는 바보같은 결정"
딴지일보 김어준 총수가 MBC '우리들의 일밤' '나는 가수다'에 대해 애정 어린 독설을 쏟아냈다.

김어준 총수는 지난 23일 방송된 MBC라디오 '윤도현의 2시의 데이트'에 게스트로 출연해 '나는 가수다'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 총수는 '나는 가수다' 출연자이기도 한 DJ 윤도현이 곤혹스러워하는 가운데서도 이야기를 계속했다.

김 총수는 "제가 보기에 '나는 가수다'는 한국 방송 사상 최고의 기획이었다"며 "노래하나하나에 저희가 그렇게 집중한 건 난생처음이었다. 그 500명 평가단도 그랬을 것이다. 가수도 그랬고 다들 그렇게 진지하게 노래하고 진지하게 듣는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는 논란의 재도전과 관련해 "가수나 개그맨의 반응은 그럴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제작진이 거부를 했다면 김건모는 쿨하고 김제동은 착하고 이소라는 섬세하고 제작진은 단호하고 프로그램은 김건모조차 떨어뜨리는 최고의 권위를 확보하고 결과적으로 세계 최고의 방송이 될 수 있었다"고 밝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현재 김건모씨는 약간 찌질하고 김제동은 오지랖이고 이소라는 땡깡 부린 게 됐고 1등 의미는 없어지고 평가단은 바보가 되고 프로그램은 난리가 났다. 시청자는 화가 났다. 이렇게 되어버렸다"고 안타까워했다.

김 총수는 "김건모씨가 탈락 후 굿바이 무대를 마련해준다거나 하면 됐는데 너무 안타깝다"며 "김건모가 탈락해도 김건모가 노래 잘하는 걸 모르는 사람 세상에 아무도 없다"고 전했다.

그는 "제가 보기에 더 바보같은 결정은 (김영희) PD가 사퇴를 했다는 것"이라며 "책임감 때문에 사퇴하게됐다고 말할 수는 있다. 그러면 MBC에서 안된다고 해줘야 하는데 냉큼 잘랐다. MBC 나쁘다. 만약에 사장님이 결정하셨다면 사장님이 나쁘다"고 지적했다. "제일 안타까운 건 PD가 물러났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수는 '재도전'이라는 새 룰에 대해 "선택권을 가수에게 주면 서바이벌이 아니라 옵션이다. 나는 가수다가 아니라 '나는 가수걸랑요'가 되는 것이다. 프로그램이 달라지는 거다. 앞으로 실시간 투표, 거기까지 가면 완벽해지는 거다"라고 밝혔다.

김 총수는 "사람들이 왜 이렇게 흥분하냐면 공정한 걸 보고 싶어서다. 그런데 정말로 공정한 포맷으로 드디어 이렇게 긴장하고 보는 감동적인 프로그램을 봤는데 여기서 그걸 무너뜨린 것"이라며 "'정의'란 무엇인가가 아니라 '정'이란 무엇일가를 보여줘 버렸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코스닥 연중 최저..하이닉스·카카오는 13거래일 만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