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증시 퇴출 '쓰나미'...20개 상장사에 상폐사유발생

머니투데이
  • 송정렬 기자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673
  • 2011.03.24 16: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4일 3시 현재 기준 유가증권 4개, 코스닥 16개 등 총 20개 상장사 상폐사유발생

20여개 상장기업에 상장폐지사유가 발생하는 등 무더기 증시퇴출이 가시화되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3시 현재까지 감사의견 거절, 자본잠식 등 상장폐지사유가 발행한 상장사는 유가증권시장 4개사, 코스닥시장 16개사 등 총 20개로 집계됐다.
증시 퇴출 '쓰나미'...20개 상장사에 상폐사유발생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봉신 (0원 %), 셀런 (0원 %), 성지건설 (671원 ▲116 +20.9%) 등 3개사가 자본잠식으로, 아티스는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위기에 몰렸다.

아직까지 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는 6개사다. 12월 결산법인의 감사보고서 제출시한은 23일이었다.

또한 코스닥시장에서는 무려 16개 상장사에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다. 중앙디자인 (0원 %), 대선조선 (0원 %), 엠앤에프씨, 스톰이앤에프 (0원 %), 한와이어리스 (0원 %) 등은 자본잠식으로 퇴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대선조선과 엠앤에프씨는 법인세비용차감전 계속사업 손실로 인한 사유까지 발생했다.

세븐코스프 (0원 %), 제일창투 (0원 %), 넥서스투자 (0원 %), 트루아워 (0원 %), 맥스브로 (0원 %), 중앙디자인, 스톰이엔에프, 유니텍전자 (0원 %), 지앤알 (0원 %), 뉴젠아이씨티 (0원 %), 한와이어리스, 엔빅스 (0원 %), 씨모텍 (0원 %)은 감사범위제한 의견거절로 퇴출위기를 맞았다.

계속기업존속능력 불확실성으로 인한 감사의견 거절을 받은 상장사는 BRN사이언스 (0원 %), 세븐코스프, 스톰이앤에프, 중앙디자인, 맥스브로, 유니텍전자, 지앤알, 한와이어리스다.

코스닥시장에서 현재 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상장사는 모두 16개사다. 히스토스템 (0원 %), 피엘에이 (65원 ▼5 -7.1%), 지노시스템 (0원 %), 포휴먼 (0원 %), 에코솔루션 (0원 %), 유비트론 (0원 %), 디패션 (0원 %), 선도소프트 (5,770원 ▲70 +1.2%), 게임하이 (25,400원 ▼1,950 -7.13%), 나이스메탈 (0원 %), 엠엔에프씨 (0원 %), 대국 (0원 %), 토자이홀딩스 (0원 %), 알티전자 (0원 %), 금성테크 (70원 ▼9 -11.4%), 엠하이테크 등이다.

이날 감사보고서 미제출 기업들은 주가는 장초반부터 하한가로 떨어지는 등 급락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이들 기업들은 미제출 사유를 공시하며 진화에 나섰다.

게임하이의 모회사인 넥슨은 "주주총회 전 공시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며 "국제회계기준(IFRS)로 인해 해외부분 집계에 시간이 소요돼 제출이 늦어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선도소프트도 "외부감사인의 내부심리가 진행중이어서 공시가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출시한을 넘긴 엔빅스와 씨모텍이 추가로 감사범위제한 의견거절로 퇴출명단에 새로 추가되는 등 미제출 기업중 상당수는 상폐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감사보고서 제출시한을 넘긴 12월 결산 상장사는 코스피 11개, 코스닥 45개 등 총 56개였다. 코스닥에서는 45개중에서 69%인 31개사가 상장폐지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못 샀다가 힘드네"… 20만원 깨진 네이버, 개미들 '절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