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건설업계, 올해도 최악 수주난 겪을 듯"

  • 홍혜영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04 10: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건설업계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악의 수주난을 겪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올해 국내 건설 수주는 지난해 103조2천억 원보다 0.5% 감소한 102조7천억 원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국내 건설 수주는 지난 2007년 이후 4년 연속 감소세입니다.

특히 올해 공공공사 수주는 지난해 38조 원보다 6.8%나 줄어든 35조 원에 그칠 전망이어서 중소 건설사들의 경영난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