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안양 만안뉴타운 끝내 '무산'

머니투데이
  • 전예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69
  • 2011.04.05 18: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기 군포 금정과 평택 안정에 이어 안양 만안뉴타운 사업도 끝내 무산됐다.

경기도는 5일 도보를 통해 석수동, 박달동, 안양동 일원 177만6000㎡ 만안뉴타운에 대한 재정비촉진계획이 결정되지 않아 지구 지정 효력이 6일자로 상실된다고 밝혔다.

만안뉴타운은 2008년 4월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 고시됐다. 도시재정비촉진을 위한 특별법은 고시일로부터 3년이 되는 날까지 재정비촉진계획이 결정되지 않으면 지구 지정을 취소하도록 돼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난 2월 "재산권 행사에 대한 찬반 주민들의 대립과 반목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관이 뉴타운 사업을 주도하기 어렵다"며 만안뉴타운 포기 의사를 밝혔다.

안양시는 "사업을 재추진할 경우 문제점을 재검토해 사업성을 향상시키고, 국비지원비율을 최소 30% 이상 대폭 상향, 이주민에 대한 정부지대책, 임대주택 의무비율 조정 등을 적극 건의해 원주민들의 재정착률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에서는 군포 금정뉴타운(86만5000㎡)도 사업 찬반 의견이 엇갈려 3년 시한안에 재정비촉진계획을 결정 고시하지 않아 지난해 9월 지구지정 효력을 잃었다.

2008년 5월 지정된 평택 안정뉴타운(50만㎡)도 평택시의 요청에 따라 지난 1월 지구 지정이 해제됐다. 안정뉴타운은 미군기지 이전에 따라 공공시설이 들어서는 등 뉴타운 개발의 필요성이 줄어 설문조사에서 주민 80% 이상이 반대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