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취소해달라"… '뉴타운' 애정 왜 식었나?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015
  • 2011.04.13 07: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송지유 기자의 부동산 WHY]수년째 사업 지지부진, 집값 하강국면 개발기대 떨어져

"취소해달라"… '뉴타운' 애정 왜 식었나?
'합리적 도시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신도시 건설정책.' 백과사전에 소개된 '뉴타운'(NewTown)의 의미다. 세계적으로 뉴타운정책을 처음으로 채택한 나라는 영국이다.

한국에선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시절인 2002년 길음·은평·왕십리 3곳을 시범지구로 지정해 큰 호응을 얻었다. 강남에 비해 낙후된 강북의 주거환경을 개선한다는 게 당시 뉴타운정책을 도입한 취지였다.

 낡은 단독·다가구주택 밀집지역을 묶어 대단지 아파트와 넓은 도로 및 공원 등이 들어서는 '미니 신도시'로 재개발하는 이상적인 주거정비사업으로 알려지면서 전국으로 확산됐다. 지구로 지정만 되면 저절로 집값, 땅값이 오르는 알짜사업이자 국회의원 선거 때마다 주민들의 표심을 끌어모으는 단골 공약으로 활용되는 아이템이다.

 이 뉴타운사업이 도입 10년 만에 최대 위기를 맞았다. 수년 전 뉴타운지구로 지정된다는 소식에 '축배'를 들었던 지역 주민들이 최근엔 "사업을 취소해달라"고 잇따라 요구하고 있다.

 현재 전국의 뉴타운은 77개 지구(719개 구역), 면적은 여의도의 94배를 넘는 7940만㎡에 달한다. 서울의 경우 이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임 당시 2007년까지 시범지구 3곳, 2차지구 12곳, 3차지구 11곳 등 총 26개 지구(331개 구역)를 지정했다.

 오세훈 현 서울시장은 4차 뉴타운 후보지 발표를 수년째 미루는 상태다. 서울시 뉴타운을 벤치마킹한 경기도는 12개시에 23개 지구를 지정했다.

 주민들이 지구지정을 취소해달라고 들고 일어선 것은 황금알을 낳을 줄 알았던 뉴타운사업이 수년째 진척 없이 지지부진해서다. 뉴타운으로 지정되면 건축허가행위 제한 등 재산권 행사에 제약이 따르는데 사업 표류기간이 장기화되자 주민들의 인내심이 바닥을 드러낸 것이다.

서울 뉴타운 전체 26개 지구 가운데 착공한 구역이 1곳이라도 있는 지구는 9개에 불과하다. 뉴타운 정비구역의 85% 이상이 사업을 추진한 지 짧게는 3년, 길게는 8년째 첫삽을 뜨지 못하고 있다. 경기도는 사정이 더 심각하다. 총 23개 지구 가운데 3곳은 주민들의 반발로 지구지정이 취소됐고 12곳은 법정소송이 진행 중이다.

 계속 오르기만 할 줄 알았던 집값이 약세를 면치 못하는 것도 한 요인이다. 뉴타운 개발을 추진해도 집값이 추가로 오를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여론이 확산되면서 집단적인 재건축·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이 늘고 있는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못 샀다가 힘드네"… 20만원 깨진 네이버, 개미들 '절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