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재개발 정책 전환…뉴타운 존치구역 신·증축 허용

  • 박동희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14 10: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건축 제한을 받고 있는 서울의 뉴타운 존치구역이라 하더라도 주민들이 원할 경우 건축 규제를 풀어 신축과 증축이 가능해 집니다.



또 정비예정구역 역시 주민 다수가 원하면 구역지정이 해제됩니다.

서울시는 존치구역 30곳과 정비예정구역 281곳 가운데 구역지정이 해제된 곳은 저층 주거지를 유지한 채 기반시설을 늘리는 휴먼타운을 우선적으로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장기적으로 정비예정구역을 폐지하고 이르면 2013년부터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눠 도시계획의 밑그림을 그리는 주거지종합관리계획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입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도봉구 '2억' 뚝뚝...이달 금리 또 오르면 어쩌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