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경림 "故김인문 선생님 명복을 빕니다" 애도

머니투데이
  • 김유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4.26 09: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박경림(왼쪽), 김인문 ⓒ홍봉진기자 honggga@
▲ 박경림(왼쪽), 김인문 ⓒ홍봉진기자 honggga@
방송인 박경림이 고(故) 김인문을 애도했다.

박경림은 26일 오전 9시 15분께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인문 선생님…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글을 올렸다.

고 김인문은 지난 2005년 8월 뇌경색으로 쓰러졌으며, 지난 25일 오후 6시 30분께 서울 동국대 병원에서 삶을 마감했다.

고인은 1967년 영화 '맨발의 영광'으로 데뷔, 이후 셀 수 없이 많은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에 출연하면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네티즌들도 "소식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늘나라에서도 연기하실 분", "꼭 좋은 곳으로 가시길"이라며 애도하고 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 신촌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쳤다, 손절" 개미 투매…코스피·코스닥 '연중최저치' 추락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