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션 우일, 故이은미 추모 "좋은 곳에서 지내련"

머니투데이
  • 진주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844
  • 2011.06.22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일, 이은미
우일, 이은미
그룹 아이리스 출신 이은미(24)의 사망소식에 동료 가수 오션 우일이 안타까움을 전했다.

우일은 21일 자신의 미니홈피에'은미야 좋은 곳에서 즐겁게 지내련'이라는 제목의 추모 글을 올렸다.

그는 "아이리스라는 여성그룹에 속해있던 후배 가수 녀석 은미 노래 잘하고 착하고 털털하던 녀석이었는데 어제 하늘나라로 떠났다"며 운을 뗐다.

이어 "어릴 적 함께 음악하던 동생이었는데 노래 정말 잘하던 녀석이었는데, 언니 오빠들의 관심이 너무도 적었나보다 정말로 따뜻한 밥 한번 제대로 못 사줬는데, 힘든 일 있을 때 그저 한 발자국 먼 곳에서 잘 될 것이라는 격려가 고작이었는데, 다시는 보지 못할거라 생각하니 왜 이리 가슴이 시린지"라며 고인에 대한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어 힘들게 지내던 모습 뻔히 알면서 있는 힘껏 맘 다해 주지 못한 게 왜 이리 후회스러운지"라며 "조금 더 챙겨볼 껄 조금 더 자주 못한 게 왜 이리 후회스러운지"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은미야 좋은 곳에서 좋은 것 많이 보며 웃어라. 오빠 나가면 예쁜 꽃 사들고 수연언니랑 은영언니랑 꼭 놀러가마"라며 고인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우일은 원주1군단 사령부의 군악대에서 복무 중이다.

고 이은미는 지난 19일 새벽 시흥시 한 길가에서 귀가 하던 중 전 남자친구에게 흉기로 찔려 살해당했다.

한편 고인은 지난 2005년 아이리스 싱글 'Message Of Love'로 데뷔, 메인 보컬로 활동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도봉구 '2억' 뚝뚝...이달 금리 또 오르면 어쩌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