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故이은미 동생 "언니가 하늘나라로..믿기지 않아"

머니투데이
  • 박영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860
  • 2011.06.22 1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故이은미
故이은미
여성그룹 아이리스의 보컬 이은미(24)가 남자친구의 칼에 찔려 숨을 거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고인의 동생이 깊은 슬픔에 빠졌다.

현재 고 이은미의 미니홈피에는 고인의 친동생이 남겨진 글이 대문에 적혀 있어 지인 및 가요 팬들의 마음을 더욱 슬프게 하고 있다.

이은미 동생은 미니홈피에 "오늘 우리 언니가 하늘나라로 갔습니다. 아직도 믿기지가 않네요. 편안하게 갈 수 있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세요"라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경기 시흥경찰서에 따르면 고인의 애인 조모(28)씨는 지난 19일 새벽 2시15분께 시흥시 한 길가에서 귀가 중인 이은미의 목과 복부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했다.

경찰은 이은미를 흉기로 찔러 숨기게 한 혐의로 조씨에 대해 22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조씨는 경찰에서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최근 이은미가 헤어지자고 해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은미 유족들은 사건 다음날인 지난 20일부터 이은미의 장례를 모두 마쳤다. 입관식은 경기 시흥시 센트럴병원에서 진행됐다.

한편 고 이은미는 보컬 이인경과 함께 2005년 그룹 '아이리스'로 활동했으며, 이후 가수 생활을 접고 음악 공부를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전은 '5만전자' 됐는데…'태·조·이·방·원' 뜨자 신고가 줄줄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